아는 형님 (사진=JTBC)

아는 형님 (사진=JTBC)



'국민 엄마' 고두심이 그동안 숨겨왔던 '흥신흥왕' 매력을 대방출한다.

26일(토)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영화 '빛나는 순간'의 주연배우 고두심, 지현우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형님학교'를 찾아 온 고두심은 등장부터 본인의 유행어 “잘났어 정말~” 멘트를 날리며 원조의 품격을 입증했다. 지현우 또한 고두심을 향한 세레나데를 열창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고두심은 본인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고두심표 ‘사랑의 이름표’를 열창하며 흥을 분출했다. 이어 2교시 ‘아형 장학퀴즈’ 시간에도 영상에 나오는 댄스곡을 그대로 복사하는 것은 물론, 흥 넘치는 세리머니를 보여주며 놀라움을 안겼다.

놀란 형님들은 고두심에게 "원래 흥이 많았냐"라고 물었고, 고두심은 “원래 이렇다. 여태 국민엄마 이미지 때문에 누르고 살았어”라며 한탄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형님들의 환호에 “나 고전무용 했잖아~”라며 귀여운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지현우 역시 여심을 흔드는 일렉 기타 연주는 물론, 절제미가 돋보이는 댄스까지 보여주며 현장을 달아오르게 했다.

한편 고두심의 한풀이(?) 흥과 지현우의 뜨거운 매력은 26일(토) 오후 9시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