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정하라고 몰아가는 사람들의 태도 이해하기 힘들어"
배우 한예슬/사진=연합뉴스

배우 한예슬/사진=연합뉴스

배우 한예슬이 룸살롱 출신이라는 루머에 다시 한 번 해명했다.

24일 한예슬은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정말 제가 과거에 룸살롱 출신이었으면 전 떳떳하게 인정할 수 있다. 왜냐면 저는 제 과거가 현재 제가 가지고 있는 모습과 커리어를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때부터 지금까지 굉장히 많은 성장을 거쳐왔고 저 나름대로의 많은 노력과 실력이었다고 생각한다. 제가 설사 과거에 어떤 잘못을 했든지 간에 그건 과거일 뿐이고 20년이 지난 지금 제가 걸어온 길에 대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하지만 과거에 룸살롱에서 일한 적이 없기 때문에 (부인하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이 사실을 인정하라고 몰아가는 일부 사람들의 강압적인 태도가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저는 완벽하지 않다. 미성숙한 모습도 있다. 실수도 하고 걸어온 길에 시행착오도 많고 실망 시킨 적도 있을 거다. 그런데 정말 아닌 것을 맞다고 주장하며 제보하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일까. 제보로만 확신이 된다면 아무나 할 수 있는거 아니냐"고 최근 불거진 각종 의혹에 대해 비판했다.

앞서 한예슬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은 21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한예슬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등 유튜브 채널은 물론 이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한예슬에 대한 각종 유튜브 채널과 게시글, 댓글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함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