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

배우 문소리가 지난 23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했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다.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부터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해고'까지, '짬바(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다른 '직딩'들의 아찔한 생존담이 차원이 다른 공감과 웃음을 선사한다.

문소리는 인사팀 팀장 당자영을 연기한다.

사진=MBC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