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 직접 출산 소감 전해
"생일이 나와 같은 까꿍이, 축복해달라"
조민아 득남 /사진=SNS

조민아 득남 /사진=SNS

그룹 주얼리 출신 배우 조민아가 아들을 품에 안았다.

조민아는 23일 오전 2.78kg의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다.

엄마가 된 그는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2일간 혼자 생진통 앓는 와중에도 파워 워킹, 짐볼 운동, 계단 오르기 열심히 하고 병원 왔더니 이미 3cm나 열려 있어서 진행이 무척 빨랐다"며 "초산인데 병원오고 4시간 만에 힘 두번 주고 자연분만으로 낳았다"고 출산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이어 "10개월을 토덧으로 너무 고생해서 출산만큼은 오래 걸리지 않고 건강한 만남 하고 싶었다.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신 덕에 제 생일에 아들을 순산했다"며 "생일이 같은 나와 까꿍이 많이 축복해달라"고 당부했다.

조민아는 지난해 11월 결혼과 임신 소식을 전했다. 남편은 6살 연상의 헬스트레이너로 알려졌으며, 두 사람은 혼인신고 후 지난 2월 결혼식을 올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