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가은 이대형 /사진=화요청백전 캡쳐

은가은 이대형 /사진=화요청백전 캡쳐

TV조선 '화요청백전' 은가은, 이대형이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지난 22일 방송된 ‘화요청백전’ 최종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5.1%, 순간 최고 시청률은 5.9%를 돌파, 시원한 웃음으로 화요일 밤을 채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웃음 헌터들이 출격한 8대 선수단과 강한 남자들이 총출동한 9대 선수단의 양보 없는 한 판 대결이 담겼다.

8대 선수단의 6라운드 게임은 서로의 후드티 끈을 잇고 상대팀의 옆통수에 있는 단어를 맞히면 승리하는 ‘후드를 꽁꽁’ 게임이었다.

시범으로 나선 박명수-홍현희가 웃음 폭격을 날린 데 이어, 청팀 문수인-백팀 강혜연, 청팀 황치열-백팀 김의영, 청팀 은가은-백팀 이대형은 각각 알콩달콩 분위기와 박력 넘치는 공격을 펼쳐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특히 은가은과 이대형은 아무도 시키지 않았는데도 손을 잡는 과감한 스킨십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고. 끝내는 청팀이 승리했다.

마지막 라운드로 업혀있는 여자 선수가 물이 담긴 바가지를 남자 선수 머리 위에 얹고 출발점에 돌아와 물을 담는 ‘사랑의 물동이’ 게임이 이어졌다. 청팀 양지은-김재엽과 백팀 홍현희-허경환 팀이 맞붙은 가운데, 백팀 홍현희는 물바가지 위로 다이빙을 하는 포복절도 몸개그를 선사하며 체육관을 발칵 뒤집었다.

다음으로 각팀 대표 비주얼 커플 청팀 문수인-황우림과 백팀 이대형-홍지윤의 대결에서는 시작부터 넘어졌던 문수인이 마지막까지 미끄러지면서 모아놨던 모든 물통을 넘어뜨렸다. 결국 백팀이 최종 승리를 거뒀고, 큰 웃음을 선사한 청팀 문수인이 8대 MVP로 등극했다.

다음으로 이훈-학진-김요한 등 연예계 대표 강한 남자들이 총출동한 9대 선수단의 청백전이 그려졌다. 배구선수 출신 배우 학진이 김요한을 상대로 강력 스파이크를 선보였고, 이훈은 MVP 상품을 욕심내며 상대팀을 긴장하게 했다.

첫 번째로 힘이나 강력한 고백, 폭로로 방석 위에 마주 앉은 상대팀 선수를 무너뜨리는 ‘방석 손바닥 밀치기’ 게임이 진행됐다. 먼저 ‘생계라인’ 박명수-홍현희가 출격, 홍현희의 폭로 폭격에 박명수가 “소문내지 마라”라고 답하며 웃음을 안겼고, 결국 백팀 홍현희가 승기를 잡았다.

그동안 러브라인으로 화제를 모았던 청팀 은가은-백팀 이대형은 밀착 눈빛 교환과 “끝나고 번호 줄 거지?”, “디엠으로 줘도 되지?”라는 고백 릴레이를 펼치던 끝에 이대형이 은가은의 공격에 허무하게 넘어가며 선수단의 야유를 받았다.

그러나 이후 백팀 학진과 마리아가 각각 1승을 챙기면서 백팀이 3대 1로 최종 승리를 가져갔다.
과몰입 부른 은가은·이대형 "끝나고 번호 줄거지?"

탁구공에 쓰여 있는 글씨를 알아맞히는 2라운드 ‘탁구공 퀴즈’에서는 청팀 양지은과 백팀 홍지윤이 빠른 스피드로 날아가는 공을 정확히 캐치, 1대 1 동점을 만들었다. 청팀이 이훈의 활약으로 역전했지만, 마지막 2점이 걸린 문제에서 강혜연이 정답을 맞히면서 백팀이 1라운드에 이어 연승을 기록했다.

3라운드는 단체 줄넘기 중 마지막 사람이 첫 번째 사람에게 실로폰 채를 넘겨주는 ‘딩동댕 줄넘기’ 게임이었다. 빠른 스피드를 보였던 백팀은 실로폰 채를 놓치면서 아쉽게 실패를 했고, 청팀은 완벽한 팀워크와 스피드로 두 번째 도전 만에 성공, 1승을 챙겼다. 이후 은가은은 세레머니송으로 ‘Tears’를 열창하며 짜릿한 고음으로 선수단을 소름 돋게 했다.

‘화요청백전’ 메인이벤트, 발로 물바가지를 옮기는 ‘아슬아슬 물옮기기’ 4라운드 대결에서는 물바가지를 받는 족족 쏟아내는 백팀 마리아의 구멍으로 백팀은 1.5L라는 초라한 성적을 냈다. 반면 안정적인 운반으로 첫 바가지부터 성공한 청팀은 박명수와 이훈의 물폭탄 싸움에도 불구하고 1.5L를 훌쩍 넘는 기록으로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

5라운드는 3분 내에 물풍선을 많이 받아내는 팀이 승리하는 ‘새총 명사수’ 대결이 펼쳐졌고, 백팀에서는 야구선수 출신 이대형과 배구선수 출신 학진의 빛나는 열정과 함께 마리아가 뒷심을 발휘, 21개를 성공했다. 이에 맞선 청팀 이훈이 몸을 내던지는 승부사 면모에도 12개를 받아내면서 백팀이 승리했다.

마지막으로 ‘요절복통 레이스’에서 청팀 문수인과 박명수는 오리발 활약으로 격차를 벌렸고, 이훈의 나무젓가락 엉덩이 격파가 빛을 발하면서 청팀이 최종 승리를 차지했다. 그리고 이훈이 MVP로 이름을 올려 기쁨의 환호성을 내질렀고, 선수단은 마지막 단 한 순간까지 활력 충전소를 가동하는 활약으로 두 달간의 여정을 뜨겁게 마무리했다.

‘화요청백전’ 후속으로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와카남)’가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