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유튜버 김용호 도발
김용호 탈세 의혹 제기
"람보르니니 개인법인 명의로 구매"
"남친 직원으로 등록해 월급 줘"
김용호 vs 한예슬 2라운드…탈세 의혹 제기에 "말잇못"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와 배우 한예슬이 또 한번 맞붙었다.

지난 20일 한예슬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김용호씨, 2라운드 준비됐어요? 이번엔 저 확실히 보내주시는 거죠? 기다리다 지침"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김용호 전 기자는 한예슬의 도발에 '탈세' 카드를 추가로 폭로했다. 이날 그는 '한예슬이 키우는 제비의 정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김 전 기자는 "한예슬이 올린 사진을 보고 걱정이 됐다. 이 정도 되면 누군가 말려줘야 하는 것 아닌가. 저를 도발하는 건데, 저 정도로 넘어갈 사람도 아니다. 제 페이스대로 갈 것"이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한예슬이 변호사를 선임한 기사에 대해 김 전 기자는 "고소할 돈으로 좋은 곳에 기부하겠다며 착한 척할 땐 언제고"라며 "고소는 자기방어 수단이다. 한예슬의 마음은 이해한다"고 했다. 그는 "한예슬이 남친과 볼 것 같은데, 슈퍼챗이라도 쏴 달라. 읽어드리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김 전 기자는 한예슬이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구매해 남자친구에게 선물로 줬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예슬은 "제가 저에게 선물한 차"라며 "그 이야기를 듣고 새 차를 남자친구에게 줘야 하나 고민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어디서든 제가 타고 다니는 걸 보실 수 있다. 다만 남자친구가 차가 없어서 제가 경제적 능력이 되는 지금 제 다른 차를 편히 타고 다닐 수 있게 키를 공유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김 전 기자는 "자신의 차가 맞다면 계약서를 보여주면 된다. 저는 제3자 아니냐. 계약서를 보여주면 저 논란은 끝나는 거다. 근데 왜 말로만 자기 거라고 하느냐. 왜 못하냐. 한예슬 차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전 기자는 한예슬이 개인 법인 로너스 명의로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구매하고, 남자친구에게 줬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가 확인했다. 로너스라는 법인의 차로 계약이 되어 있다. 로너스는 한예슬의 개인 법인이다. 명확하게 구분해야 한다. 한예슬 차가 아닌 법인차다. 저걸 확인하다 충격적인 사실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김용호 vs 한예슬 2라운드…탈세 의혹 제기에 "말잇못"

김 전 기자는 "한예슬이 개인 법인 로너스에 남자친구 류모씨를 직원으로 등록해 지난해부터 월급을 주고 있다. 이게 말이 되느냐. '제비' 남자친구를 개인 법인에 등록해 월급을 준다. 법인 명의로 람보르기니를 사서 남자친구에게 타게 한 거다. 이거 국세청에 신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예전에도 한예슬이 세금 문제가 있었다. 당시엔 대충 몰라서 그랬다고 넘어갔다. 이번엔 개인 법인 운영에 남자친구 등록해 월급을 주는 등 탈세의 요소가 굉장히 많다. 일단 국세청에 신고하겠다. 저도 신고할 테지만 많은 분들도 신고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 전 기자는 "법인으로 저런 슈퍼카를 사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법인에 활용하기 위해 사는 건데, 개인 법인이 뭘로 등록되어 있는지 모르겠지만 저런 람보르기니가 왜 필요한가. 남자친구는 한예슬 법인에서 무슨 일을 하길래 상당히 많은 월급을 받아 가느냐. 한예슬과 놀아주는 게 일하는 건 아니지 않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예슬씨, 이거 뼈아플 거다. 굉장히 민감한 부분이다. 남자친구가 월급을 받아 갔다면 법인에서 어떤 일을 했는지 내역이 있어야 할거다. 법인 구입이라면 어떻게 활용됐는지 내역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또 김용호 전 기자는 한예슬 남자친구 류 씨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조카이자 마약 혐의로 기소된 황하나의 전 남자친구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렇게 되면 연결이 된다. 황하나, 류모씨, 버닝썬. 황하나가 감옥간 후 한예슬과 사귄 것"이라고 말했다.

한예슬은 김 전 기자의 방송 이후 "오늘도 저 까내리느라 수고했다. 김용호씨"라며 "여자 연예인 붙들고 열혈 취재하시느라 고생이 많다. 채널 이름을 한예슬로 바꾸시는 게 어떠할지"라고 비아냥거렸다. 이어 "저도 재미나는 이야기 잘 들었다. 유치하고 수준 떨어져서 말잇못(말을 잇지 못하다)"이라며 비난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