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11시 내고향' 코너
결혼 선배 박명수의 현실 조언
30살이 뭐가 슬프냐, 50살은 청춘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코미디언 박명수가 자신의 30대를 떠올렸다.

19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는 '11시 내고향' 코너로 꾸며진 가운데 청취자들의 다양한 이야기가 소개됐다.

이날 한 청취자는 "올해 30살이 돼서 슬프다"고 문자를 보냈다. 박명수는 해당 청취자에게 전화를 연결해 "30살이 뭐가 그렇게 슬프냐"고 물었다. 청취자는 "30살은 나이가 있어 보인다. 20대랑 다르게 크게 느껴진다"고 답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그럼 50은 어떻겠나"라며 "30이라는 나이가 50에 비해 새로운걸 시도하기 쉽지 않겠냐. 30이란 나이가 세상에서 가장 좋을 때인 것 같다"고 조언했다.

이어 "저는 30이란 나이를 생각 못했다. 너무 빨리 지나갔다. 20대랑 별반 차이가 없어서 그냥 넘어갔는데 40이 되고 50이 되면 많은 것을 느끼게 된다"며 "30은 그냥 지금처럼 계속 달리면 된다"고 말했다.

청취자가 이어 "29살에 결혼했다"고 밝히자 박명수는 "깔끔하게 했다. 인생의 고민을 20대 말에 깔끔하게 던져버린 것 같다"며 "집안일 또한 이제는 부인의 영역이 아니다. 남편과 같이 해야한다"고 전했다.

또 "신혼인 지금 남편과 요리를 해 먹는다"는 청취자의 말에는 "맛있는 것도 먹고 운동하고 좋을 때다. 이제 서서히 배달로 바뀐다. 그전까지는 알콩달콩 즐거움을 한번 만끽해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현실 결혼 선배의 조언을 건넸다.

또 다른 청취자는 "최근 기분이 좋지 않은 50대 중반 어머니를 위한 이벤트를 열고 싶다"고 밝혔다. 청취자의 사연에 박명수는 "제가 50대 중반 되고 있는데 기분이 안좋다"며 "제가 볼 때는 50대 중반이면 청춘"이라며 어머니에게 다른 걱정거리가 있는 것은 아닌지 물었다.

청취자는 "제가 대학교 4학년이니까 취업 준비 때문에 걱정을 좀 하시는 것 같다"고 밝혔다. 박명수는 어머니를 향한 음성편지를 띄우라고 권하며 청취자를 위로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