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사진=한경DB

마이크로닷/사진=한경DB

'빚투' 논란으로 구설에 올랐던 래퍼 마이크로닷이 부모의 근황을 직접 밝혔다.

마이크로닷은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많은 분들이 궁금해할 것 같아 현재 상황을 말씀드리는 게 맞다 싶어 글을 올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부모님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열네 분 중 열 분과 직접 만나 합의를 감사히 했다"면서 "남은 네 분은 저희 가족의 부족함으로 합의점을 못 찾았다. 이것으로 아버지는 3년 실형, 어머니는 1년 실형을 사시고 두 분 다 최근에 출소 후 뉴질랜드로 추방되어 가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적으로는 부모님이 형을 다 마치고 나오셨지만, 평생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사죄드리는 마음은 변함이 없다"며 "평생 반성하며,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이 마음을 갚아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1990년대 충북 제천에서 친인척과 지인 등 14명으로부터 4억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로 기소돼 2019년 실형을 선고받았다.

부모 빚투 논란이 불거지면서 마이크로닷은 모든 방송에서 하차했다. 형 산체스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러다 지난해 9월 앨범 '프레이어'를 발매하며 복귀를 했다. 그는 "조심스럽고 한편으론 고민과 걱정이 많았던 작업 과정이었지만 용기를 냈다"며 "부디 그간의 제 고민과 생각들을 담은 진심이 여러분에게 잘 다가가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