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있지만 (사진=비욘드제이·스튜디오N, JTBC스튜디오)

알고있지만 (사진=비욘드제이·스튜디오N, JTBC스튜디오)



‘알고있지만’ 한소희, 송강이 기다림마저 설레게 하는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 측은 첫 방송을 앞둔 오늘(19일),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본방사수 독려 인증샷을 공개하며 기대를 뜨겁게 달궜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 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 분)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를 그린다. 지나치게 달콤하고 아찔하게 섹시한,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청춘들의 발칙한 현실 연애가 차원이 다른 청춘 로맨스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특히 사랑 앞에 불안하고 불완전한 스물셋의 두 청춘, 박재언과 유나비의 로맨스를 완성할 한소희와 송강의 만남에 기대가 뜨겁다. 풋풋하게 설레는 ‘단짠’ 로맨스에 날 것 그대로의 ‘매운맛’을 더한 이야기를 솔직하고 과감하게 풀어낼 것으로 이목이 집중된다.

독보적인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한소희는 첫 연애의 허무한 실패로 사랑을 믿지 않는 ‘유나비’를 맡아 열연을 펼친다. 운명처럼 나타난 박재언에게 속수무책으로 끌리기 시작하며 복잡한 감정의 변화를 겪는 유나비. 그의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낼 한소희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한소희는 “드라마 제목처럼 ‘알고 있지만 어쩔 수 없는’ 감정들에 대해 현실적으로, 더욱 세밀하게 다루는 작품이다. 두 사람의 만남이 과연 운명일지 아닐지, 또 사랑일 것인지를 주목해서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또한 “방송 전부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 그만큼 떨리지만, 열심히 촬영했으니 꼭 시청 부탁드린다.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마음 한 켠에 남을 수 있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 나비의 사랑을 응원해달라”라는 메시지를 전하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반박 불가 대세 청춘 배우 송강은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마성의 남자이지만, 누구도 가질 수 없는 꽃인 ‘박재언’으로 변신해 새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송강은 “그동안의 캠퍼스 로맨스와는 결이 다르다는 게 차별점이자 매력인 작품이다”라고 강조하며, “기존의 풋풋하고 간질간질한 청춘 로맨스와는 확실히 다른 느낌을 받으실 수 있으실 거다. 실제로 촬영하면서도 늘 새롭다고 느낀다. 시청자분들께서도 이러한 점에 더 끌리지 않으실까 생각한다”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더했다. 이어 “재언이는 개성이 강한 인물이다. 그가 가진 생각과 감정들을 어떻게 하면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이전의 작품들에서 보여드렸던 것과는 전혀 다른 색다른 모습을 발견하실 수 있을 거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알고있지만’은 오늘(19일) 오후 11시 첫 방송 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