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쌈디가 감성 발라더 ‘쌈발라’로 변신, 애창곡을 열창하며 믿고 듣는 감미로운 쌈디 보이스를 들려준다. 또한 목소리로 소통하는 SNS 공간에서 고민을 털어놓는 이들에게 특별한 위로를 전해 기대를 모은다.

오늘(1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는 발라드 연습에 혼신의 열정을 다하는 감성 발라더 쌈디의 모습을 공개한다.

MBC ‘놀면 뭐하니?’에서 MSG워너비 멤버로 활약하며 발라더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쌈디는 집 안에 새로 마련한 개인 작업실에서 감성 발라더 ‘정기석’으로 변신해 보컬 연습을 시작한다.

쌈디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발라드 애창곡을 부르는가 하면 열정과 정성이 가득한 발라드 열창으로 귀 호강 라이브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늦은 밤 쌈디는 TV를 시청하며 힐링 타임을 갖는다. “어떤 느낌이라고 딱 단정지어서 설명할 수 없는 느낌이에요”라며 드라마에 순식간에 몰입한 쌈디가 눈물 한 바가지를 쏟아내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끈다.

드라마를 보며 퍽퍽한 삶을 위로 받은 쌈디는 곧바로 드라마 속 주인공인 아이유에게 전화 연결(?)을 해 감상평을 전했다는 전언이다.

목소리로 소통하는 SNS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쌈디는 참여자들과 이야기를 나눈다. 쌈디는 참여자의 사연을 듣고 갑작스러운 랩 부탁에 본업인 랩 실력을 발휘하는가 하면 좋아하는 책 구절을 직접 낭독하며 위로를 전했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한편 감성 발라더 ‘쌈발라’ 쌈디의 애창곡과 SNS를 통해 전하는 위로는 오늘(18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