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수애 인스타그램

사진=조수애 인스타그램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가 남편과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수애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남편과 아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아들의 얼굴은 하트 이모티콘으로 가려져있고 남편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이사는 아들을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사진에는 카메라 이모티콘과 함께 조수애의 계정이 적혀있어, 조수애가 사진을 찍어준 것으로 짐작할 수 있다.

1992년생인 조수애 전 아나운서는 2016년 JTBC에 입사했다가 2018년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이사와 결혼하면서 퇴사하고 내조와 육아에 전념하고 있다. 지난해 박서원의 계정을 언팔로우한 것이 네티즌들에게 포착돼 불화설 루머에 휩싸이기도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