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마동석이 기획하고 주연한 영화 '범죄도시2'가 최근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에 들어간다고 배급사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가 17일 밝혔다.

마동석 주연 '범죄도시2' 크랭크업

2017년 가을 개봉한 '범죄도시'는 관객 688만 명을 동원하며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영화 중 역대 흥행 3위에 올라 있다.

전편의 가리봉 소탕작전 4년 뒤를 배경으로 한 2편에서도 주먹 한 방으로 범죄자를 제압하는 괴물 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의 짜릿한 범죄소탕 작전을 이어간다.

전편에서 윤계상이 선보였던 무자비한 악당 장첸을 잇는 새로운 빌런 강해상 역으로 손석구가 합류했다.

전편의 조연출이었던 이상용 감독이 연출을 맡아 데뷔한다.

마동석이 '범죄도시2'와 비슷한 시기 촬영한 마블의 블록버스터 '이터널스'는 오는 1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