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나의 봄 (사진=tvN)

너는 나의 봄 (사진=tvN)



‘너는 나의 봄’ 남규리가 ‘워너비 스타’ 배우 안가영으로 변신한 ‘멋쁨 폭발’ 첫 포스를 공개했다.

오는 7월 5일(월) 첫 방송될 tvN 새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너는 나의 봄이다’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작사가이자 tvN ‘풍선껌’에서 감수성 짙은 대사로 인정받은 이미나 작가와 ‘더 킹-영원의 군주’,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세련된 연출력을 인정받은정지현 감독이 의기투합해 색다른 ‘힐링 로맨스’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너는 나의 봄’에서 남규리는 사랑했던 남자친구이자 매니저에게 나쁘게 그리고 아프게 이용당한 뒤 다시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을 두려워하게 된 배우 안가영 역으로 나선다. 갑작스럽게 결혼한 후 1년 만에 또 갑작스럽게 이혼한 사연이 있는 인물.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자신만의 연기 색채를 확고히 다져온 남규리가 만들어낼 배우 안가영의 활약이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남규리가 사랑스러움과 얄미움, 안쓰러움과 묵직함이라는 상반된 매력을 동시에 발산하는, ‘시크여신’ 비주얼의 안가영 캐릭터로 변신한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안가영이 병원에 방문한 장면. 블랙 페도라와 커다란 선글라스, 레더 팬츠와 체크 오버 재킷으로 도도한 분위기를 드리운 안가영은 인기 배우다운 ‘멋쁨’을 제대로 발산한다. 더욱이 안가영은 상대방을 향해 코믹한 제스처로 웃음을 유발하는 가하면, 뭔가를 들킨 듯 놀라는 표정으로 당황스러움을 드러낸다. 화려하면서도 어딘가 쓸쓸함을 자아내는 안가영의 면면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안가영 역에 대해 남규리는 “처음 대본을 받아봤을 때 따뜻한 봄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해맑은 가영이를 연기하며 저 또한 치유되고 힐링 받은 것 같아요”라고 각별한 애정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한 장면 한 장면 정말 진심을 다해 찍었는데 우리 모두의 마음에 위로가 될 수 있는 작품이 되길 바랍니다. 개성이 강하지만 순수하고 따뜻한 가영이를 기다려주세요”라는 ‘너는 나의 봄’과 가영이를 향한 시청 독려도 빼놓지 않았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남규리는 맡은 캐릭터를 위한 새로운 도전과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는, 남다른 연기 열정을 가진 배우”라며 “마침내 만나게 될 따뜻한 봄 같은 힐링 로맨스 ‘너는 나의 봄’에서 남규리가 선보일 연기 변신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너는 나의 봄’은 오는 7월 5일(월)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