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LG헬로비전 신규 예능 오늘 공개
'골라자봐' PD "강호동-홍현희 조합 기대…대리만족 캠핑"

강호동부터 이상민, 조재윤, 양세찬, 홍현희까지. 지금 예능가에서 가장 잘나가고 바쁜 이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그것도 서울이 아닌 자연 속 캠핑장에서.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와 LG헬로비전이 16일 처음 선보이는 예능 '호동's 캠핑존 - 골라자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 여행 예능이 급증한 가운데서도 다소 독특한 포맷으로 차별화했다.

화려한 출연진도 차별 요소이지만 캠핑존(zone)을 '먹존', '팅존', '생존'으로 나눠 여러 콘셉트로 캠핑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한 게 가장 눈에 띈다.

또 프로그램에는 사전 신청을 받아 선정한 비연예인 참가자들이 함께해 신선함을 더했다.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엄진석 PD는 최근 광화문에서 만나 "캠핑이라고 하면 연예인도 비연예인도 '불멍'(장작불을 멍하니 보는 것) 하다가 밥 먹고 술 먹고 이야기하다가 울고 그런 것만 떠올리는데 획일적인 방식으로부터 좀 탈피하고 싶었다"며 "놀이동산 느낌으로, 참가자가 원하는 걸 골라 캠핑을 즐길 수 있도록 해서 시청자들에게도 대리만족을 주고자 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캠핑 본질에 충실하기 위해 한곳에 정착하기보다는 어디든 가려고 해요.

벌써 강원도 인제, 경상북도 봉화, 경기도 연천 등 야영지가 늘고 있어요.

코로나19 속에서 여러 곳을 다니며 촬영하는 게 쉽지는 않지만 모든 출연진과 제작진이 매번 기꺼이 코를 쑤시면서(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어요.

"
'골라자봐' PD "강호동-홍현희 조합 기대…대리만족 캠핑"

엄 PD는 톱 예능인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과정이 쉽지는 않다고 털어놨다.

"새로운 조합이죠. 존별 특성에 맞춰 섭외했어요.

'먹존'에 배치된 이상민 씨는 워낙 누군가에게 요리해주는 걸 좋아하고 요리 실력도 수준급이죠. '팅존' 홍현희 씨는 가장 섭외가 어려웠어요.

하도 일정이 많아서요.

현희 씨는 대학생 때도 과별 미팅을 주도하고 매칭률도 높았대요.

본인은 실속이 없었다고 하지만요.

(웃음) 양세찬 씨도 그랬다고 하는데, 두 사람이 '팅존'에 잘 어울려요.

'생존'의 조재윤 씨는 진정성 있는 순정파라 정말 매력적이에요.

그리고 강호동 씨는, 비연예인 참가자들이 가진 이야기를 모두 쏟아놓고 가게 만드는, 명실상부 국민 MC죠. 이번에 특히 강호동 씨와 홍현희 씨의 티격태격 조합이 기대돼요.

정말 재밌어요.

"
특별한 캠핑 콘셉트에, 톱 예능인들이 함께하니 비연예인 참가 신청도 폭주했다.

공고를 오래 하지도 않았는데 750명이 몰렸다고 한다.

엄 PD는 "정말 캠핑을 사랑하는 분들, 아니면 가진 이야기를 쏟아내고 싶은 분들 위주로 일일이 만나 보며 선정하고 있다"며 "물론 비연예인 섭외는 예상치 못한 논란 발생 등 리스크가 있지만, 그래도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는 우리 주변 사람들에서 나온다는 생각에 섭외하게 됐는데 활약이 기대 이상"이라고 했다.

'팅존'에서는 젊은 청춘 남녀들의 러브라인도 예고돼 데이팅 프로그램 같은 느낌도 기대할 만하다.

'먹존'과 '생존'에서도 다양한 '인간극장'이 예고됐다.

엄 PD는 "'팅존'에서의 러브라인은 기혼인 제가 봐도 설레고 좋더라. 방송 끝나고 바로 잘돼서 함께 퇴근하시는 분들도 많다"고 웃었다.

이어 "'먹존'에서는 소방관 부자(父子)와 가족들의 이야기 등 모두가 공감할만한 이야기가 준비돼 있다"고 덧붙였다.

'골라자봐' PD "강호동-홍현희 조합 기대…대리만족 캠핑"

엄 PD는 CJ ENM에서 10년간 제작에 참여한 뒤 지난해 7월 스튜디오 디스커버리로 이적했다.

그는 "제작자로서 늘 새로운 데 도전하고 싶다.

플랫폼이 끊임없이 생겨나고, 트렌드가 쉴 새 없이 변하는 가운데 사람의 이야기를 녹여내고 싶다"면서 "'골라자봐'도 그런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했다.

'골라자봐'는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오늘 오후 8시, LG헬로비전에서 오후 5시에 첫 공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