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켓소년단 (사진=SBS)

라켓소년단 (사진=SBS)



‘라켓소년단’탕준상이 풋풋한 로맨스 연기로 심쿵을 유발했다.

자극적인 스킨십 장면이 없다. 감정을 극으로 몰아 세우는, 휘몰아치는 사랑의 위기도 없다. 하지만 그 어떤 어른들의 멜로보다 설레고 심쿵한다. 바로 SBS 월화드라마 ‘라켓소년단’ 속 열여섯 소년 윤해강(탕준상 분)의 풋풋한 로맨스 이야기다.

6월 14일 방송된 ‘라켓소년단’ 5회에서는 윤해강의 귀여운 로맨스가 시작됐다. 앞서 윤해강은 국제 대회에 나간 한세윤(이재인 분)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네며 풋풋한 로맨스를 암시했다. 그 로맨스가 드디어 시작된 것. 윤해강은 한세윤에게 서툴지만 조심스럽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했다.

이날 윤해강은 국제 대회만 출전하면 늘 두통, 불면증을 겪는 한세윤을 위해 이용태(김강훈 분)에게 부탁해 자연 속 재료를 활용한 한세윤만의 약을 준비했다. 왜 약을 만들어줘야 하냐는 이용태의 물음에 윤해강이 한 대답은 “한세윤 머리 아픈 거 신경 쓰여서”였다.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는 늘 툴툴대지만 한세윤을 신경 쓰고 있는 윤해강의 귀여운 마음이 드러난 순간이었다.

윤해강이 요청한 약 덕분에 한세윤은 두통, 불면증을 완벽하게 극복하고 국제 대회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이후 감자를 받기 위해 단둘이 청보리 밭을 걷게 된 윤해강과 한세윤. 처음 걸을 때 둘의 소쿠리에는 비슷한 양의 감자가 담겨 있었다. 그러나 걷고 또 걷다 보니 어느덧 윤해강의 소쿠리에 더 많은 감자가 담겨 있게 됐다. 윤해강이 한세윤의 감자를 덜어준 것.

‘라켓소년단’ 5회 방송 후, 윤해강과 한세윤의 중딩 로맨스에 설Ž募시청자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 열여섯 소년의 로맨스를 설레게 그려낸 배우 탕준상이 있다. 이날 탕준상은 친구들 앞에서는 센 척하지만, 좋아하는 소녀와 단둘이 있을 때는 수줍어하는 윤해강을 풋풋하게 표현했다. 그의 눈빛, 표정은 ‘좋아한다’는 감정을 느끼기 시작한 열여섯 소년 그 자체였다.

‘라켓소년단’속 탕준상은 까칠함, 따뜻함, 승부욕, 순수함, 귀여움 등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을 입체적으로 담아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는 앞서 주연을 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브 투 헤븐’에서 표현한 캐릭터, 연기와는 전혀 다른 모습이다. 이토록 다양한 연기와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탕준상이기에 연달아 주연을 꿰찰 수 있었던 것이다.

이제 로맨스 연기까지 된다. 웬만한 어른 멜로보다 더 시청자를 설레게 했다. 이 모든 것이 가능한 19세 배우 탕준상이 있기에 ‘라켓소년단’속 윤해강이, 윤해강의 귀여운 로맨스가 더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한편 ‘라켓소년단’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