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국제공동제작 대기획 20일 첫방송
아시아 12개국 신화를 드라마로…'비스트 오브 아시아'

EBS 1TV는 아시아 12개국이 공동제작한 대기획 드라마 '비스트 오브 아시아'(Beasts of Asia)를 오는 20일부터 방영한다고 14일 예고했다.

이 작품은 아시아 12개 국가의 신화를 모티프로 한 성장 드라마다.

한국을 비롯한 인도, 몽골, 부탄, 베트남 5개 국가가 20일부터 시즌1을 먼저 선보인다.

시즌1은 한국의 단군신화, 인도의 선악 신화, 몽골의 건국 신화, 부탄의 검은 목 두루미 신화, 베트남의 두꺼비 신화 등 아시아 신화 속에 숨은 의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EBS는 기획과 대본을 맡아 각국 대표 방송국 제작팀과 함께 각국 신화를 어린이 청소년 눈높이에 맞게 드라마로 완성했다.

서구 신화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아시아 신화를 소개하고, 아시아의 정체성을 확립해보자는 게 목표였다.

아시아 신화에서는 동물과 인간이 서로 다르지 않다.

그들의 영혼은 연결돼 있다.

서로의 언어를 이해할 수 있고 곰이 인간으로 변해서 착한 남자와 결혼하는 얘기만 봐도 그렇다.

아시아 12개국 신화를 드라마로…'비스트 오브 아시아'

'비스트 오브 아시아'는 그때의 기억을 잊지 않은 소수의 인간이 있다는 설정에서 출발했다.

'스토리 헌터'인 주인공 솔(안진현 분), 민(장문익), 태오(이경윤)는 인간과 동물의 영혼이 나뉘기 전의 기억을 간직한 소수의 종족으로 아시아 청소년들의 허브인 온라인 '코쿤'을 통해 같은 종족들을 찾아 나선다.

한국 편 '페어 트레이닝'의 주인공 은호와 루나는 각각 떠오르는 신예 김민서와 강지우가 맡았다.

한편, 미얀마의 경우 민주화 운동으로 인해 촬영이 무기한 연기돼 시즌1에서는 결국 소개되지 못했지만 시즌2에서 필리핀, 말레이시아,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에피소드와 함께 소개될 예정이다.

20일부터 5주간 매주 일요일 오후 3시 50분 방송.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