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재 생일 맞아 팬 저금통 모금
월드비전 '꿈꾸는 아이들' 사업 기부
김희재/사진=뉴스1

김희재/사진=뉴스1

김희재의 생일을 맞이해 팬들이 선한 행보를 보였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가수 김희재 팬카페 '빛희재와 희랑별'에서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월드비전 '꿈꾸는아이들' 사업에 기부금을 전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팬카페 '빛희재와 희랑별'에서는 김희재의 데뷔 1주년인 지난 3월 12일, 팬 저금통을 개설하고 약 90일동안 다양한 활동을 통해 네이버 해피빈 후원금을 모았다. 3개월간의 활동으로 얻은 총 153만8500원을 김희재의 생일인 지난 6월 9일, 어려운 현실에서도 꿈꾸는 것을 포기하지 않도록 아동들의 꿈을 지원하는 월드비전 '꿈꾸는아이들' 사업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평소 가수 김희재는 선한 영향력과 더불어 현실적인 이유로 꿈을 꾸는 것조차 어려운 아이들을 돕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가수 김희재 팬카페 '빛희재와 희랑별'은 앞서 바보의 나눔과 진행한 개안수술비 지원 기부와 동시에 3개월간의 팬들의 시간과 노력으로 만들어진 후원금에 아이들이 보다 밝은 미래를 꿈꾸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팬카페 관계자는 "꿈을 위해 노력하는 아이들에게 후원금을 전달함으로써 어딘가에는 자신들이 계속 꿈꿀 수 있도록 응원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이 전달되기를 바란다"며 "이처럼 김희재를 응원하는 팬들은 언젠가 풍요로운 숲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사회 곳곳에 작은 씨앗을 심고 있다"고 전했다.

'사랑의 콜센타', '뽕숭아학당', '플레희리스또'로 활약 중인 김희재는 곧 재개될 '미스터트롯' 콘서트를 통해 생생한 무대에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아티스트와 팬들이 한마음으로 선한 영향력을 펼치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고 또 감사드린다"며 "소중한 후원금이 잘 전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현실의 벽 앞에 아이들의 꿈이 좌절되지 않도록 2013년부터 '꿈꾸는아이들'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꿈꾸는아이들' 사업은 '결식아동지원사업', '위기아동지원사업’ 그리고 ‘꿈지원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꿈지원사업'은 아동이 성장 단계에 맞게 꿈을 탐색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맞춤형 통합 프로그램을 지원하여 다양한 경험과 기회를 통해 마음껏 꿈꿀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