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기주 "기념일마다 선물 잔뜩 받아"
"남학생들 교문 앞에서 기다려"
"연기하다 힘들면 화학 문제집 구매"
'옥탑방의 문제아들' 진기주/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진기주/ 사진=KBS2 제공

배우 진기주가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엄친딸’이었던 학창 시절을 돌아본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예능 초보 3인방 진기주, 위하준, 박훈이 함께 출연해 숨겨둔 반전 예능감을 공개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진기주와 위하준은 학생회장 출신임을 밝히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진기주는 ”여중을 나왔는데 당시 학생회장에 동아리 기장까지 맡다 보니 단상에 나서는 일이 많았다“며 ”후배들이 초코파이에 ‘언니 너무 멋있어요’라는 쪽지를 써서 줬었다“고 학창 시절 인기를 증명했다.

이어 초등학생 때부터 남달랐던 승부욕에 대해 밝힌 그는 ”어렸을 때부터 무엇이든 1등을 하고 싶어서 못 하는데도 이를 악물고 했다“며 ”특히 초등학교 1~2학년 때 시험공부를 하다가 너무 졸리면 울면서 엄마한테 ‘제발 나 잠 좀 깨워달라’고 부탁했었다“고 고백했다. 진기주는 ”수업 시간에 이미 다 푼 수학 문제를 다시 풀고 싶은데 이미 풀었던 흔적이 있어 엄마한테 문제를 다른 곳에 옮겨 적어 달라고 했었다“며 악바리 근성을 드러내 감탄을 유발했다.

진기주는 ”연기하다가 힘들 때 정답이 있는 화학 문제를 풀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문제집을 산 적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그는 ”사놓고 딱 펼쳤더니 내가 배웠던 내용과 너무 달라서 제대로 풀진 못했다“고 덧붙여 인간미를 드러냈다.

또한 그는 학창 시절 소문난 인기녀였음을 밝혔다. 진기주는 ”초등학교 때 기념일만 되면 책상에 선물들이 쌓여있었다“며 ”중학교 때는 (남학생들이) 교문 앞에서 기다리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15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