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 운영 SM 자회사 디어유,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

팬과 가수 간 프라이빗 메시지 서비스를 운영하는 SM엔터테인먼트 자회사 디어유가 하반기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 절차에 돌입했다.

디어유는 지난 11일 한국거래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했다고 14일 밝혔다.

상장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디어유는 팬이 가수와 1:1 채팅 형태로 메시지를 주고받을 수 있는 구독경제 서비스 '디어유 버블'(DearU bubble·이하 버블)을 핵심 사업으로 한다.

버블은 지난해 출시 이후 SM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등 15개 국내 엔터테인먼트사와 계약해 현재 40팀(164명)의 아티스트가 합류했다.

디어유는 올해 1분기 매출 89억 원, 영업이익 32억 원을 기록했다.

디어유는 이번 IPO 추진으로 기업 인지도를 제고하고, 확보된 자금을 해외 시장 진출과 메타버스로의 확대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메시지 플랫폼 개발에 투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디어유 측은 "버블은 향후 국내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미국과 일본의 아티스트를 대거 영입하는 것은 물론, MZ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메타버스에 최적화된 부가 서비스를 론칭해 글로벌 플랫폼으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