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 함께한 형제…'런닝맨' 이광수 하차에 6%

배우 이광수가 SBS TV 예능 '런닝맨'을 11년 만에 떠나자 멤버들이 눈물바다가 됐다.

1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방송한 '런닝맨'의 '굿바이, 나의 특별한 형제' 특집 시청률은 4.5%-6.0%를 기록했다.

시청률은 기존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런닝맨'을 평소 아껴온 시청자들에게는 특별한 날이었다.

이광수는 "평상시 녹화처럼 했으면 좋겠다"며 '런닝맨' 첫 녹화 장소였던 SBS 옥상정원, 멤버들이 좋아할 만한 LP바 등을 촬영 장소로 골라 직접 마지막 녹화를 기획했다.

제작진은 전직 판사를 초빙해 그동안 '런닝맨'에서 '배신의 아이콘'이 된 이광수에 대해 재판을 진행했다.

판사는 재물 손괴 58건, 폭행이 353건, 공연음란죄는 37건, 사기는 1천812건, 기타 경범죄까지 다 해 총 3천353건의 범죄를 저지른 이광수를 향해 "죄질이 나쁘다.

징역 1천50년에 처한다"고 판결해 웃음을 안겼다.

유재석은 이광수의 하차가 크게 아쉬운 듯 "다시 생각해봐라. 갑자기 '죄송합니다'하고 하차 번복해라. 그래도 시청자분들이 이해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고, 다른 멤버들은 눈물을 보였다.

제작진으로부터 황금 이름표 등을 선물 받은 이광수도 "지금의 저를 있게 해주시고, 또 하나의 가족을 느끼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죄송하다"며 "11년 동안 잘은 못했지만 매주 최선을 다했다.

앞으로도 런닝맨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눈물을 흘렸다.

11년 함께한 형제…'런닝맨' 이광수 하차에 6%

이광수는 '런닝맨'의 원년 멤버로서 '배신의 아이콘'이라는 특별한 캐릭터로 자리 잡아 사랑받았다.

특히 '런닝맨'이 중화권에서 큰 사랑을 받은 것도 이광수의 독특한 캐릭터 덕분이었다.

이 프로그램의 인기에 힘입어 이광수는 '아시아 프린스'라는 별칭을 얻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해 2월 교통사고로 발목을 다친 후 본업인 연기와 예능 활동을 병행하기에 무리라는 결론을 내렸고, 결국 하차하게 됐다.

이광수는 이날 이른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 같은 멤버들, 스태프, 늘 응원해주시는 팬들 덕분에 제가 받기에 과분한 사랑을 받으면서 지난 11년 동안 매주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며 "어떤 말로도 이 감사함을 다 전하기에 부족하지만, 그동안 진심으로 감사했다.

그리고 사랑한다"고 인사했다.

한편, '런닝맨'과 동시간대 방송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5.7%-8.1%, MBC TV '안 싸우면 다행이야 스페셜'은 2.3%-3.0%의 시청률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