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사진=MBC)



13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5월의 에메랄드’의 4연승을 막기 위해 나선 복면가수 8인의 화려한 듀엣 무대가펼쳐졌다.

진심을 담은 노래로 무대를 채운 ‘쉽쥬’의 정체는 코믹과 진지함을 오가는 신스틸러! 데뷔 31년 차 연기파 배우 윤기원이었다. 그는 정체공개 후 인터뷰에서 “가면 ‘쉽쥬’의 캐릭터인 백종원의 이미지에 맞춰서 일부러 몸무게를 불려왔다”라고 농담을 하며 능청미를 뽐냈다. 이어서 “건강이 허락하는 한 연기를 하며 늙어가는 게 제 목표다”라고 말하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복면가왕’을 통해 연기력 못지않은 노래 실력을 선보인 윤기원의 무대에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순풍 산부인과>때 모습 그대로시네~ 연기 참 잘하신다고 생각했는데, 노래도 잘하실 줄이야!”, “재능이 참 많은 분이네요! 응원합니다!” 등 그를 반기는 댓글들이 이어졌다.

개성 넘치는 발음 때문에 외국인으로 추리됐던 ‘사다리 타기’의 정체는, 톡톡 튀는 매력의 팝 아티스트 낸시랭이었다. 그녀는 “섭외 연락을 받았을 때는 기뻤는데 내가 몸치, 박치, 음치라 오늘 박자만 틀리지 말자는 생각으로 연습을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그간 개인사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낸 낸시랭. 그녀는 “‘복면가왕’이 마치 치유센터처럼 느껴졌다. 내가 고른 곡들이 밝고 긍정적이라서 연습하면서 치유 받는 느낌이 들었다. 나와 비슷한 아픔을 겪고 있는 분들이 이 무대를 통해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으셨으면 좋겠다”라고 조심스럽게 속마음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복면가왕’ 무대에서 밝은 에너지를 전한 낸시랭의 무대에 많은 관심이 이어졌다. “낸시랭씨 많이 성숙해진 느낌이에요! 앞으로는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밝은 모습 보기 좋네요! 앞으로 멋진 작품 활동 기대하겠습니다!” 등 그녀를 응원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유쾌함이 가득한 무대를 선보인 ‘잉꼬부부’는 넘치는 매력으로 예능을 접수한 국민 건강 멘토, 여에스더였다. 듀엣곡 무대에서 끝까지 여에스더가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던 김구라는, 그녀의 정체가 공개되자 “노래 너무 잘하셔서 몰라봤다”라고 사과하며 여에스더의 노래를 극찬했다. 그녀는 정체공개 후 인터뷰에서 “다시 태어나도 당신과 결혼하겠다”라며 남편을 향한 달콤한 영상 편지를 보내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서 건강관리를 위한 꿀팁을 알려달라는 MC의 질문에 “뮤직 테라피, 음악치료가 사람의 면역에 중요하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밝혀지고 있다. 내가 들어서 행복한 음악이라면 어떤 장르라도 상관없다”라며 건강관리 팁으로 ‘복면가왕’ 본방사수를 장려했다.

‘소리꾼’과 함께 <내 눈물 모아>를 부르며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든 ‘사랑꾼’. 그의 정체는 2012 런던 올림픽 펜싱 동메달리스트, ‘괴짜검객’ 최병철이었다. 그는 정체 공개 후 인터뷰에서 “‘복면가왕’에 남현희, 신아람, 이형택, 모태범 등 운동선수들이 꽤 나왔다. 그들보다는 내가 좀 더 낫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막상 해보니까 어렵더라”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올 9월에 결혼을 할 계획이라고 밝힌 최병철은 ‘복면가왕’을 통해 예비 신부에게 깜짝 프러포즈를 해 화제가 됐다. “평소에 사랑한다는 표현을 잘하지 못했는데, 지금도 첫눈에 반했던 그 마음 그대로다. 결혼해서 행복하게 잘 살자”라며 ‘사랑꾼’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날 최병철의 정체 공개장면은 순간 최고시청률 8.4%를 기록했다.

한편 4연승에 도전하며 장기가왕의 자리를 노리는 가왕 ‘5월의 에메랄드’의 무대와, 준결승 진출자 4인의 본격적인솔로 무대는 이번 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