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최지우 남편 최초 공개
이후 생방송 통해 입장 표명
"이제는 선 지키면서 하겠다"
배우 한예슬(왼쪽), 최지우. /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왼쪽), 최지우. /텐아시아DB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배우 최지우를 향한 선 넘은 폭로를 인정하고 자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지난 10일 생방송을 통해 한 매체의 기사를 두고 한예슬과 최지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용호는 "오늘 결심한 게 있다. 저런 기사에 자극받지 말자는 것"이라며 "기사에 한예슬이 여유롭다고 하면 내가 여유롭지 않게 해줄까라는 생각이 든다. 이러다 보면 결국 선을 넘게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선을 넘지 말자고 다짐했는데 어제 선을 넘었다"며 "나는 한예슬이 설치고 다녀서 깐 거다. 최지우는 조용히 살고 있었는데 짠하더라. 내가 선을 넘게 되는 이유는 이간질하는 기사, 부추기는 기사, 갈등을 유발하는 기사 때문"이라며 변명을 둘러댔다.

또한 "요즘은 과열됐다는 걸 인정한다. 이제는 선을 지키면서 하겠다"며 "그런데 한예슬은 끝까지 가야겠다"고 알렸다.
최지우. /텐아시아DB

최지우. /텐아시아DB

앞서 김용호는 지난 9일 생방송을 통해 한예슬의 10살 연하 남자친구가 접대부 출신인 것을 언급하며 최지우가 두 사람을 소개해줬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최지우 남편의 신상정보와 얼굴을 공개했다. 그는 "아직 공개된 최지우의 남편 사진이 없다. 내가 최초 공개하는 것"이라며 "남편이 최지우보다 8살 어리다. 한예슬이 최지우의 사례를 벤치마킹해야 한다. 최지우가 남편한테 모든 걸 다 해줬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내가 오늘 충격적인 제보를 받았다. 최지우가 남편한테 차를 사줬는데 모텔에 들어가는 걸 누가 찍어서 보내줬다. 결국 선수를 들여봤자 본능은 못 바꾼다"며 모텔 외관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또한 "이 사실은 최지우도 모를 거다. 옆에서 여자가 내리는 사진도 있다. 이 정도면 탐정 아닌가 싶다"며 더 큰 폭로가 있음을 암시했다.

이후 일각에서는 비연예인의 신상정보와 얼굴을 사전에 동의 없이 강제로 공개한 사실을 지적하며 비난을 쏟아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