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사진=한경DB

전지현 /사진=한경DB

배우 전지현이 14년간 보유했던 서울 논현동 건물을 매각해 140억 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뉴스엔 보도에 따르면 전지현은 2007년 86억 원에 매입한 서울 논현동 빌딩을 최근 230만 원에 매각했다.

전지현은 건물 매입 당시 은행에서 담보 대출을 받았다. 채권 최고액은 26억 원이었다.

7호선 학동역 인근에 위치한 전지현의 빌딩은 리모델링을 하고 인근 상권이 활성화되며 200억 원 대까지 가격이 크게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전지현은 최근 남편과 이혼설이 불거져 구설수에 올랐다.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히며 허위사실 유포자 등에 대한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그는 넷플릭스 '킹덤:아신전', tvN '지리산'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