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비스티 보이즈' 스틸컷

영화 '비스티 보이즈' 스틸컷

"제가 행복하게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의 소문에 대해 말씀드리겠다.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다. 많은 분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시겠지만…"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와의 공개 연애를 선언한 후 불거진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을 열었다.

한예슬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시겠지만, 전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구분 지었다.

이어 "몇 년 전 지인 분들과 간 곳에서 처음 지금의 남자친구를 알게 됐고, 제가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작년 9월"이라고 했다. 교제를 시작한 시기엔 남자친구가 "그 직업을 그만두고 난 후"라고 강조했다.

더는 접대부와 손님의 만남이 아닌 사랑이 시작됐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직업에 귀천이 없듯 전 제 감정에 솔직하게 남자친구의 배경보단 제 감정이 느끼는 대로 지내고 있다"라며 '강아지'라고 부르는 10살 연하 남자친구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한예슬과 남자친구 /사진=인스타그램

한예슬과 남자친구 /사진=인스타그램

일부 유튜브와 기사를 통해 남자친구가 가라오케에서 일하던 시기 유부녀, 이혼녀를 상대로 금전적 지원 이른바 '공사'를 쳤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피해자분이 계신다는 기사는 남자친구와 긴 대화로 사실이 아니라는 걸 듣게 되었고, 제가 직접 보지 못한 소문들보단 저에게 본인의 어려운 얘기를 진솔하게 해주는 제 친구 말을 믿고 싶다"고 남자친구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5억 대 람보르기니를 남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소문과 관련해서는 "그 차는 제가 저에게 선물한 차"라며 "남자친구에게는 지금 이동할 차가 없다. 제가 더 경제적 능력이 되기 때문에 제 차를 편히 타고 다닐 수 있게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한 여배우가 한예슬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에 대해서는 "입에 담지 못할 큰 사건의 주인공이 저라고 얘기하신 부분들은 정말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시길 제가 더 원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법적 대응에는 선을 그었다. "억울하고 화나지만 주변의 조언대로 기부하게 됐다"고 뜬금없이 기부 인증샷을 공개하기도 했다. 앞서 한예슬은 남자친구가 호스트바 출신이라는 폭로에 "소설이다. 하나의 진실로 다른 것을 엮어 거짓말을 하면 안 된다"고 펄쩍 뛰었던 바 있다.

앞서 연예 기자 유튜버가 함께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는 "(한예슬 남자친구 관련) 제보를 받았는데 '대치동 아주머니' 한 분이 한예슬 남친에게 '공사를 당해' 이를 갈고 있다. 폭로를 막기 쉽지 않을 것이다"라며 "그 대치동 아주머니 외에 우리가 아는 피해자가 2명 더 있는 거로 알고 있는데 특히 대치동 아주머니의 사정이 딱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들이 공사를 칠 때는 살벌하게 치더라. 몇억 먹는 게 아니라 최소 30억 규모다. 일하는 수명이 5~6년으로 짧으니까 5~6개월 공을 들여 10억~20억 단위로 뜯어낸다"고 덧붙였다.

오픈된 가라오케 접대부가 아닌 속칭 '제비'였다는 주장이다.

그렇다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는 어떤 차이가 있길래 한예슬은 남자친구를 가라오케 출신이라고 강조한 것일까.

여자들만 손님으로 받는 곳을 호스트바라고 하며 가라오케와 차이점은 좁은 룸 안에 노래방기기 등을 놓았는지 여부로 판단하기도 한다.
영화 '비스티 보이즈' 스틸컷

영화 '비스티 보이즈' 스틸컷

성매매가 아닌 단순 술자리가 이어지는 곳이지만 한예슬 남자친구가 일한 유흥업소는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될 불법 유흥업소로 알려져 있다.

가라오케가 공개된 곳에서 노래 부르고 술을 마신다면 호스트바는 영화 '비스티보이즈'처럼 남성 접대부들이 줄지어 들어오고 마음에 드는 사람을 선택해 같이 술을 마시고 노래 부르며 시간을 보낸다.

몇 년 전만 해도 국내에서 호스트바라고 하면 일부 '돈 많은 사모님'들이 젊은 남자 만나러 가거나 술집 접대부 여성들이 스트레스를 풀고 유흥을 즐기러 가는 곳으로 인식돼 있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20~30대 젊은 여성들을 중심으로 호스트바가 대중화된 상황이다.

공사는 손님에게 팁 등 기본적인 비용 외에 큰돈을 얻어내기 위해 하는 행위를 말한다.

호스트들이 업소를 나와서 개인 영업을 하는 경우 제비족이 되기도 한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한예슬이 남자친구 신분 세탁을 위해 배우로 데뷔시키려다가 소속사와 갈등을 빚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항상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한예슬. 이번에도 그녀답게 택한 정면승부가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