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사진=이유비 SNS)

이유비 (사진=이유비 SNS)



배우 이유비가 그림 저작권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소속사 와이블룸 엔터테인먼트 측은 2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유비 씨는 커먼옥션에서 자선 경매에 대한 제안을 받고 수익금 전액 기부라는 취지와 의미에 공감하여, 그려 놓았던 그림을 기쁜 마음으로 기부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좋아하는 캐릭터를 따라 그리는 것이 저작권 침해가 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추후 포켓몬 코리아의 의견을 수렴해 자선 경매의 진행 여부를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