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디오스타'(사진=방송 화면 캡처)


'라스' 가수 신신애가 전성기 시절 대단했던 인기를 회상했다.

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춤신춤왕'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채리나, 황치열, 전 야구선수 홍성흔, 기상캐스터 김가영이 출연한 가운데 감짝 게스트로 신신애가 출연했다.

이날 신신애는 1990년대를 휩쓸었던 '세상은 요지경'을 무대에서 선보이며 여전한 춤사위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채리나와 황치열, 홍성흔, 김가영은 신신애의 춤을 배워보는 시간을 가져보기도 했다.

MC 김구라는 그 당시 신문 스크랩을 자료로 내밀며 "서태지와 아이들과 맞먹는 인기였다"라며 감탄했다. 그러자 신신애는 "감사하게도 2030 가요제전에서 저를 1등으로 뽑아주셨다. 하루 행사비를 1500만원를 받기도 했다"며 "은행마다 돈이 찼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신애는 "현금, 수표로 돈을 받았는데 쌀독도 가득 찼었다. 엄마 방석에 돈을 넣어 놓기도 했다. 그래서 '엄마 돈방석에 넣어 한번 앉아 봐'라고 한 적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게다가 구눈 "돈을 세다가 침이 말라 물을 옆에 떠놓고 셌다"라고 말하며 그 당시 대단했던 인기를 증언했다.

한편 신신애는 "그때 좀 더 했더라면 건물 몇 채 샀을 것"이라며 "지금도 빚 없이, 감사해하면서 살고 있다"라고 말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