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콤달콤 (사진=넷플릭스)

새콤달콤 (사진=넷플릭스)



배우 채수빈이 ‘새콤달콤’한 현실 공감 로맨스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채수빈이 내일(4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는 영화 ‘새콤달콤’으로 돌아온다. 전작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무대를 통해 따뜻한 감동을 안겼던 그가 이번엔 전 세계 팬들에게 새콤달콤한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새콤달콤’은 매번 해도 어려운 연애, 하지만 그 새콤달콤한 연애의 맛에 제대로 빠져버린 달콤한 연인 장혁(장기용 분)과 다은(채수빈 분), 그리고 새콤한 매력의 보영(정수정 분)까지 세 남녀가 그리는 찐현실 로맨스. 채수빈이 연기한 ‘다은’은 3교대 근무를 하는 간호사로, 일도 사랑도 마음대로 되지 않아 답답한 현실을 마주한 인물이다.

그 가운데 공개된 예고편에서 채수빈은 캐릭터의 다채로운 매력을 한껏 드러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연애 초기의 행복함을 보여주는가 하면, 연인과의 권태로움이 느껴지는 대사와 지쳐버린 표정으로 사랑의 변화를 감지할 수 있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채수빈은 수수하고 친근한 모습으로 예비 시청자들에게 섬세하면서도 생생한 감정 표현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이처럼 채수빈의 한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은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린다. SBS ‘여우각시별’, tvN ‘반의반’ 등의 작품에서 보여준 그의 로맨스 연기는 많은 시청자들에게 꾸준히 회자되고 있는 만큼, ‘새콤달콤’ 또한 믿고 보는 로맨스 장인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할 예정이다. 또한 녹록지 않은 현실에 힘겨운 청춘 이야기로 공감 지수 상승을 예고하기도. 이처럼 매 작품마다 깊어지는 연기력과 감성으로 중무장한 채수빈의 새콤달콤한 사랑 이야기는 어떤 모습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채수빈을 비롯해 장기용, 정수정 등이 출연하는 영화 ‘새콤달콤’은 내일(4일) 금요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