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부동산 (사진=KBS 2TV)

대박부동산 (사진=KBS 2TV)



‘대박부동산’ 장나라와 강홍석이 얼음장 표정과 울먹임이 공존하는 ‘초심각 투샷’을 공개,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KBS 2TV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은 공인중개사인 퇴마사가 퇴마 전문 사기꾼과 협력하여 흉가가 된 부동산에서 원귀나 지박령을 퇴치하고 기구한 사연들을 풀어주는 생활밀착형 퇴마 드라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홍지아(장나라)는 20년 전 자신이 엄마를 죽였다는 사실을 알고 오인범(정용화)을 피했다가 우여곡절 끝에 재결합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허실장(강홍석)은 오인범을 돕기 위해 도학성(안길강)의 각서에 저금한 돈을 모두 배팅해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 장나라와 강홍석의 ‘긴급상황 발생’ 현장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홍지아와 허실장이 심각한 얼굴로 마주한 장면. 대박부동산 2층에 있던 홍지아가 1층 운동실로 내려오지만 퇴마즈 대표 웃상인 허실장은 웃음기를 거둔 채 노트북만 바라보고, 이내 울먹이며 전한 허실장의 말에 홍지아가 얼음장처럼 굳어 버린다. 과연 강심장 홍지아마저 요동치게 만든 허실장의 한마디는 무엇이었을지, 우여곡절 끝에 다시 힘을 합쳤던 오인범은 갑자기 어디로 사라진 것인지 불길함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장나라와 강홍석은 항상 수직관계였던 촬영에서 처음으로 평등한 관계로의 촬영이라며 들뜬 모습을 보여 유쾌함을 선사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리허설 중 강홍석은 본인도 모르게 장나라 앞에서 익숙해진 쭈글美를 드러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렇게 화기애애한 리허설이 끝난 후 촬영에 들어간 두 사람은 바로 캐릭터에 몰입한 채 당혹감에 휩싸인 홍지아와 속상함으로 물든 허실장의 내면을 오롯이 그려내 스태프들의 높은 호응을 받았다.

제작진은 “장나라와 강홍석이 보여주는 뛰어난 집중력과 순식간에 터지는 에너지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라는 극찬과 함께 “창화 원귀의 퇴마로 인해 겨우 재결합했던 퇴마 듀오가 또 어떤 위험에 처한 것인지, 파란만장한 그들의 이야기를 꼭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대박부동산’ 14회는 오늘(2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