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혜림·김도현 부부, '애로부부' 출연
불같은 사랑부터 부부 갈등까지

김도현 "유혜림 집착, 힘들어"
유혜림 "나는 상처인데 남편은 당당"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사진=채널A '애로부부' 영상 캡처

20대 젊은 부부가 '애로부부'에 출연해 고민을 털어 놓았다.

31일 방송된 SKY채널·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에는 20대 부부 김도현, 유혜림이 등장해 결혼 생활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김도현, 유혜림 부부는 "불 같은 사랑 때문에 3개월 만에 아이가 생겨 결혼했다"며 "결혼한지 2년 됐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자유'를 주제로 토크 매틀을 시작했다.

의뢰인인 남편 김도현은 "아내의 집착과 구속 때문에 너무 힘들다"며 "아내가 내 휴대폰이나 모바일 결제 내역, 블랙박스까지 체크한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아내 유혜림은 "결정적인 사건이 있었다. 이건 아마 평생 갈 것 같다"며 집착의 이유를 공개했다.

유혜림은 "결혼식 이틀 전 남편이 회식을 갔는데, 밤새 연락이 안 되고 아침이 돼서야 집에 와 자더라. 도대체 왜 늦었을까 싶어 행적을 찾았다"며 그날을 회상했다. 결국 아내는 남편의 휴대폰 속에서 유흥업소를 검색한 기록을 마주했고, 내비게이션 기록과 블랙박스 영상 속 유흥업소 사장님과 통화하는 음성까지 확인했다.

당시 임신 6개월이었던 아내는 큰 충격과 남편에 대한 배신감을 느꼈지만, 남편은 "유흥업소 앞까진 갔지만, 결국 안 갔다"며 오히려 화를 냈다.

MC 안선영은 "남편이 언제든지 나를 속일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결혼식 이틀 전에 알았으니, 무슨 말을 해도 의심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유혜림은 "이후에 남편이 성인사이트를 검색한 기록까지 보게 됐고, 심지어 방송을 보고 BJ에게 후원을 한 결제내역까지 있었다"며 폭로를 이어갔다. 그러나 김도현은 "난 떳떳하다. TV속 드라마에서 남자배우들을 보는 아내와 다르지 않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유혜림은 "남편의 휴대폰에서 무언가를 발견할 때마다 나 자신이 너무 처량하다"며 "나에겐 상처인데 남편은 아무렇지 않고 당당하니까"라며 눈물을 보였다.

MC 모두를 분노하게 만든 '속터뷰'에 MC 안선영은 "현재 재산 명의를 아내로 바꾸고, 남편의 급여같이 금전적인 부분을 아내가 관리하는 조건으로 남편에게 조건부 자유를 허락하라"며 현실적인 조언을 했다.

양재진은 "남편은 주변 미혼 친구들이 많아서 아직 놀고 싶다는 생각만 있는데, 그렇다면 결혼을 했으면 안 됐다"며 일침을 가했다. 또 "본인이 뭘 잘못했는지, 그리고 그 잘못에 대해서 아내에게 충분히 사과를 했는지 생각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남편 김도현은 MC 최화정에게서 "앞으로 잘했으면 좋겠다"는 의미의 1표만 얻었고, 나머지 모든 MC들은 아내 유혜림의 편을 들었다. 패배한 남편 김도현은 "개선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아내 유혜림 앞에서 서로 배려하는 모습을 약속했다.

'애로 드라마' 역시 '오 마이 갑'이라는 타이틀로 충격적인 사연을 전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식당을 운영하던 부부는 착한 임대료에 갑질도 없는 건물주 여인을 만나 행복했지만, 건물주 여인은 남편에게 건물 관리를 맡기면서 지나치게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수상한 상황이 계속되던 중, 부부 앞에서 건물주는 "남편과 밤을 보냈다"고 당당하게 고백했고 건물주의 돈에 홀린 남편 역시 뻔뻔하게 이혼을 요구해 충격을 선사했다.

아내는 남편에게 "가게는 정리하고, 건물주에게 소송 걸어서 위자료 받고 이혼할 것"이라며 피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아내가 가게를 뺀다고 하니 건물주는 원상복구 비용을 보증금보다 비싸게 부르며 말도 안 되는 갑질을 시작했다. 남편도 건물주의 하수인이 되어 이혼을 요구하며 아내를 압박했다.

법률 자문 담당 남성태 변호사는 "일단 아내 분은 감정을 추스르고 계약 기간 동안 장사를 지속해서 권리금을 받고 가게를 양도하는 게 가장 좋다"며 "건물주가 요구한 원상복구 비용은 법률적 근거가 없다"고 상황을 냉정하게 볼 것을 조언했다.

MC 양재진도 "남편에게 가장 큰 벌은 아내와 건물주 두 사람으로부터 모두 버림받는 것이다. 아내는 합의 이혼을 하되 재산을 분할하고 위자료도 받고, 건물주에게도 상간녀 소송으로 위자료를 청구하라. 완벽한 관계정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모두가 뒷목을 잡으며 아내의 상황에 가슴아파 했지만, MC 최화정은 "아내 분이 귀인을 만나긴 한 것"이라며 "그 건물주가 남편의 실체를 알아볼 수 있게 해 줬으니 앞으로 더 잘 되실 것"이라고 아내를 진심으로 응원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