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남양주 개물림 사망 사건 언급
"지자체에서 사람들 반응 보고 심판하지 않길"
들개 습격 사건엔 "동물보호소, 더 잘 보호되도록"
/사진=KBS 2TV '개는 훌륭하다' 영상 캡처

/사진=KBS 2TV '개는 훌륭하다' 영상 캡처

강형욱이 남양주 개물림 사고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서 강형욱은 남양주 개물림 사망 사건에 대해 "동물단체에서는 안락사하지 말라고 이야기해야하고,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안락사를 해야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지난 22일 경기도 남양주에서 50대 여성이 들개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들개는 인근 불법 개농장에서 방치된 채 자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견주의 행방을 찾았지만 아직까지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통상 개 물림사고가 발생하면 반려인에게 개 관리·감독 의무에 따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형사 처벌을 하거나, 민사상 손해배상 책임을 물을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사고는 사람이 숨졌지만 책임을 물을 주체가 없는 상황에 놓여 논쟁이 불거졌다.

강형욱은 "(피해 여성이) 힘 없이 끌려가는 모습이 너무 안타까웠다"며 "훈련사로서는 훈련으로 (문제견이) 교화될 수 있다고 이야기해야 하지만, 제가 책임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렇게 개를 만들면 안락사 시켜야 한다고 강하게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지자체에 "사람들의 반응을 보면서 심판하거나 생각을 결정하지 않아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강형욱 훈련사는 "옳은 게 무엇인지, 앞으로 우리가 개를 어떻게 키울 지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며 "절대 우리의 비위를 맞추거가 언론에 비위에 맞춰서 판단하면 안된다"는 입장이었다.

또 최근 늘어난 들개 습격 사건 역시 유기견과 동물보호소가 제대로 관리되지 못한 탓이라는 의견을 드러냈다. 강 훈련사는 "축적된 사건들이 이제야 도출된 것"이라며 "동물보호소가 더 잘 보호할 수 있게 우리가 건의하고 청원해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