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작사 이혼작곡2 (사진=지담 미디어)

결혼작사 이혼작곡2 (사진=지담 미디어)



‘결혼작사 이혼작곡2’ 이태곤과 박주미, 김보연이 ‘급정색 가족 식사’ 현장을 공개, 긴장감을 드리운다.

오는 6월 12일(토)에 첫 방송되는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은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무엇보다 ‘결사곡1’이 16회 연속 동시간대 종편 1위를 고수하며 큰 사랑을 받은 가운데 40대 부부 신유신(이태곤)과 사피영(박주미)만이 유일하게 평화로운 가정을 지켜 이목이 쏠렸다. 특히 아미(송지인)와의 불륜을 완벽하게 속이고 있는 신유신과 남편을 철석같이 믿고 있는 사피영, 신기림(노주현)의 죽음 이후 신유신에게 의지하는 김동미(김보연)의 관계는 기묘함을 극대화하며 시즌2에 이어질 이들의 서사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이태곤-박주미-김보연의 ‘의뭉스러운 아침 식사’ 장면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극중 신유신과 사피영, 김동미와 지아(박서경)가 아침 식사를 하는 상황. 가족들 모두 김동미가 직접 준비한 정성이 듬뿍 담긴 한 끼를 함께하며 만족스러운 미소부터 걱정스러운 눈빛, 그리고 일순간 대화에 집중한 면모까지 짧은 시간 동안 3단 감정변화를 일으킨다. 하지만 이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김동미의 한마디에 사피영의 표정이 굳어지는 것. 과연 가족 식사의 온도를 바꿔놓은 김동미의 말은 무엇이었을지, 김동미의 달라진 행동은 고부 관계의 새 시즌을 예고하는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태곤과 박주미, 김보연의 ‘시모가 차린 아침 식사’ 장면은 지난 4월 중순에 촬영됐다. 극 중에서도, 현장에서도 ‘한 가족 케미’를 보여주고 있는 세 사람은 촬영장에 도착하자 반갑게 인사하며 훈훈함을 안겼다. 이어 ‘꼬기’를 외치며 행복해하는 박서경의 모습에 흐뭇한 미소를 지은 세 사람은 촬영에 들어서자 따뜻함과 서늘함을 넘나드는 감정선을 유연하게 표현하며 몰입감 넘치는 장면을 완성했다.

제작진 측은 “이태곤-박주미-김보연은 아슬아슬한 관계성을 오롯이 드러내는 섬세한 표현력으로 극의 흡입력을 높이고 있다”며 “이제 시즌1에 이어 시즌2가 곧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더욱 파격적이고 신선할 이야기를 담아낼 ‘결사곡’ 시즌2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6월 12일(토)에 첫 방송되는 ‘결혼작사 이혼작곡2’는 매주 토, 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