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고사 위기에 처한 극장업계가 백신 접종자에게 파격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접종 독려 캠페인에 나섰다.

"백신 접종하면 영화 관람료 5천원"…극장업계 독려 캠페인

한국상영관협회는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대표 멀티플렉스 3사가 참여하는 코로나19 예방 접종 독려 캠페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함께 이겨내요!'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날부터 한 달 동안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나 확인서를 소지한 관객에게 동반 1인까지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우대 가격은 극장별로 일반 관람료의 절반 미만 수준인 5천∼6천원이며, 1차 접종만 받은 경우에도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지원 대책들이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도 지난 26일 '예방접종 완료자 일상회복 지원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한국상영관협회 이창무 회장은 "백신 접종에 많은 국민이 동참해 예전과 같은 평범한 일상으로 하루빨리 돌아갈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캠페인을 준비했다"며 "영화관은 지금도 상대적으로 안전한 공간이라고 확인된 바 있지만, 더 많은 관객이 극장에서 영화를 보며 즐거운 여가를 보낼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극장가에서는 지난달 19일 전 세계 최초로 개봉해 팬데믹 시대 최고 오프닝 성적을 기록한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와 디즈니 실사영화 '크루엘라'가 흥행을 이끌고 있다.

이달에는 스릴러 공포물 '컨저링3:악마가 시켰다', '콰이어트 플레이스2',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루카', 뮤지컬 영화 '인 더 하이츠' 등의 외화와 조우진 주연의 추격 스릴러 '발신제한', 한국적 괴담 시리즈물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모교' 등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백신 접종하면 영화 관람료 5천원"…극장업계 독려 캠페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