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그라운드, 온라인 특별 기획전…1990년대 독립영화 조명

봉준호, 박찬욱 등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들의 초기 단편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봉준호·박찬욱 초기 단편영화 한자리에…'안녕, 90년대'

인디그라운드는 다음 달 1일부터 15일까지 온라인 상영관을 통해 한국 독립영화사에 중요한 궤적을 남긴 1990년대 단편영화 22편을 상영하는 특별 기획전 '안녕, 90년대'를 진행한다.

기획전에는 1990년대 한국 사회의 아이러니를 그려낸 봉준호 감독의 옴니버스 단편 '지리멸렬'(1994)과 한국 사회와 타락한 인간상을 명쾌하게 보여주는 박찬욱 감독의 블랙코미디 '심판'(1999)이 상영된다.

또 아내가 된 여성의 현실을 그려낸 정지우 감독의 '생강'(1996), 한 소녀의 시선으로 성수대교 붕괴사건을 바라보는 정윤철 감독의 '기념촬영'(1997), 비현실적인 사운드와 다양한 시각 효과가 돋보이는 김태용·민규동 감독의 판타지 무비 '창백한 푸른 점'(1998) 등이 관객들을 만난다.

이번에 선보이는 영화들은 1990년대 여성, 실험, 노동, 사회, 성장 등 당시의 시대상을 다양하게 담아낸 작품들로 그 시절 감독들의 시선을 통해 과거와 현재를 반추해볼 기회를 제공한다.

기획전은 인디그라운드 홈페이지(www.indieground.kr) '온라인 상영관' 페이지에서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봉준호·박찬욱 초기 단편영화 한자리에…'안녕, 90년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