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곡 가장 큰 영감은 '아미'"…'버터' EDM 리믹스 버전도 발매
BTS, '굿모닝 아메리카' 서머 콘서트서 '버터' 무대(종합)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의 여름 콘서트 시리즈 첫 주자로 나섰다.

방탄소년단은 28일 방송된 '굿모닝 아메리카 서머 콘서트'에 출연해 신곡 '버터'(Butter) 무대를 선보였다.

흰색 정장을 입고 등장한 이들은 별다른 장치나 조명 없이 깔끔하게 차려진 무대에서 라이브와 함께 군무를 펼쳤다.

이어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흥행한 히트곡 '다이너마이트'의 트로피컬 버전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휴양지의 바닷가로 꾸며진 세트에서 방탄소년단은 단체 안무를 추기보다는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휴가를 즐기는 듯한 분위기에서 노래를 소화했다.

무대에 앞선 짧은 인터뷰에서 '버터'나 '다이너마이트' 같은 히트곡을 낼 수 있었던 비결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슈가는 "좋아해 주실 팬들 아미를 생각하며 작업을 하니까 확실히 긍정적인 곡이 나온 것 같다"고 했다.

리더 RM 역시 "아미가 가장 큰 영감"이라고 덧붙였다.

진은 "(팬데믹으로 팬들과 직접 만나지는 못하지만) 트위터, 유튜브, 위버스 등을 통해 팬들과 소통한다"고 설명했다.

RM은 "가상 팬 이벤트인 '머스터'도 계획하는데 우리 모두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맥도날드의 '더 BTS 세트'가 중간광고로 나와 눈길을 끌었다.

BTS, '굿모닝 아메리카' 서머 콘서트서 '버터' 무대(종합)

방탄소년단은 이날 '버터'를 EDM(일렉트로 댄스 음악)으로 편곡한 '하터'(hotter) 버전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도 공개했다.

가벼운 댄스 팝 장르인 원곡과 달리 하우스 베이스를 기반으로 해 한층 더 신나는 분위기를 살렸다.

뮤직비디오는 단체 퍼포먼스를 줄이고 멤버들 각자가 자유로운 모습으로 자신의 파트를 소화하는 장면을 담았다.

지난 21일 발매된 '버터'는 밝고 경쾌한 서머송으로 발매와 동시에 각종 기록을 경신하며 전 세계적으로 흥행하고 있다.

뮤직비디오와 음원은 각각 유튜브와 스포티파이에서 일일 최다 조회(스트리밍) 등 5개 기록을 깨며 기네스에 등재되기도 했다.

세계 양대 팝 차트로 꼽히는 미국 빌보드 및 영국 오피셜 싱글 차트에서 최상위권 진입이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