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오은영 '나무늘보 육아법' 공개
오은영, 자매의 난 속사정 공개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영상 캡처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영상 캡처

'금쪽같은 내새끼' 오은영의 '나무늘보' 육아법과 다둥이 육아법이 공개된다.

28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엄마는 모르는 자마의 난 속사정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딸 둘, 아들 하나 삼 남매를 키우고 있는 부부가 출연한다. 소개 영상에서는 시도 때도 없이 언니의 머리카락을 잡아 뜯고, 막냇동생까지 때리는 둘째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이를 보며 엄마는 "언니 물건을 뺏는 게 특기고, 동생을 발로 차는 것이 둘째의 취미다. 어린이집에서도 매일 같이 전화 온다"라고 말해 "오죽하면 어린이집에 '매'까지 보낼 생각이었다"며 고민을 밝힌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병원 놀이를 하던 둘째가 장난감으로 동생의 얼굴을 때리기 시작한다. 둘째는 사과하라는 엄마의 말을 무시하고, 매트로 동생을 깔아뭉개는 행동까지 보인다. 이후 엄마는 "내가 낳은 자식인데 버겁고 힘들다"며 울음을 터트린다.
또한 아빠는 둘째가 평소에 까치발을 들고 걷는 게 혹시 자폐 증상이지 않을까 걱정한다. 이에 오은영은 "유독 신체 움직임, 몸의 변화에 민감한 아이들이 있다"며, 감각이 예민한 아이의 특징들을 짚어낸다.

또한 "금쪽이는 중력을 다루어 내는 전정감각이 예민하기 때문에 바닥에 닿는 발의 접촉면을 최소화하려는 것"이라며 아빠의 불안을 해소시켜준다.

정작 문제는 둘째가 아닌 첫째 딸이었다. 첫째는 엄마가 안 보는 사이 둘째의 볼을 깨물고, 막냇동생을 때리는 등 이중적인 모습을 보인다. 급기야 둘째에게 대신 막내를 때려 달라고 지시하는 첫째의 모습에 엄마 아빠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그러나 오은영은 "첫째는 공격적인 아이가 아니다"며, 첫째가 동생들을 때렸던 진짜 이유에 대해 파헤친다. 오은영이 제시하는 '나무늘보 육아법'과 더불어 효과적인 다둥이 육아법 오늘 저녁 8시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