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구역의 미친X’ 안우연 (사진= 카카오TV)

‘이 구역의 미친X’ 안우연 (사진= 카카오TV)


배우 안우연이 파격적인 비주얼 변신을 선보이며 ‘이 구역의 미친X’에서의 활약을 예고했다.

지난 26일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이 구역의 미친 X’에서 안우연은 여장을 하고 밤 산책에 나섰다가 아파트 주민들에게 오해를 받는 상엽으로 첫 등장 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극 중 상엽은 훈훈한 외모 뒤 크로스 드레서(이성의 복장을 즐기는 사람)라는 비밀스러운 취미를 가진 인물. 이날 방송에서 안우연은 긴 웨이브 가발과 곱게 화장한 얼굴은 물론이고, 짧은 치마에 하이힐까지 완벽하게 세팅을 마친 상엽으로 변신하면서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첫 등장부터 화려한 비주얼을 통해 짧지만 강한 임팩트를 선사한 안우연은 남다른 취미로 인한 세상의 편견으로 인해 여장 이후 사람들을 피하다 이웃들에게 오해를 받는 상엽의 모습을 리얼한 연기로 그려내면서 더욱 눈길을 모았다.

안우연은 드라마 ‘아이가 다섯’ ‘질투의 화신’ ‘힘쎈여자 도봉순’ ‘서클: 이어진 두 세계’ ‘청순시대2’ ‘식샤를 합시다3’ ‘더 뱅커’ ‘민트 컨디션’ 등을 통해 다채로운 매력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인정받아온 배우다.

특히 군 제대 후 복귀작이었던 ‘드라마스테이지 2021-민트컨디션’에서 뜻하지 않은 의료사고로 20대 청년이 돼 버린 60대 아저씨 이현철의 우여곡절 많은 회춘 적응기를 현실적이면서도 경쾌하게 그려내면서 한층 업그레이드 된 연기력으로 호평 받으며 앞으로 선보일 활약에 대한 기대를 높인 바 있다.

과감한 비주얼 변신 속 뚜렷한 개성과 탁월한 연기 내공으로 ‘이 구역의 미친X’에서 분노 조절 장애가 있는 휘오(정우 분)와 분노 유발녀 민경(오연서 분)에 이은 개성 넘치는 캐릭터의 탄생을 알린 안우연. 앞으로 그가 휘오와 민경을 만나 어떤 재미와 이야기를 들려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이 구역의 미친X’는 매주 월, 화, 수요일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