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스티븐 콜베어 쇼' 출연한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미국 '스티븐 콜베어 쇼' 출연한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

방탄소년단이 신곡 ‘버터(Butter)’로 세계 신기록을 추가하며 강력한 ‘글로벌 파워’를 재확인시켰다.

영국 기네스 월드 레코드(Guinness World Records)는 25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버터’로 유튜브와 스포티파이에서 5개의 기록을 깨뜨렸다”라고 발표했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 발표에 따르면, ‘버터’는 ‘유튜브 영상 프리미어 최다 조회수(Most viewers for the premiere of a video on YouTube)’ 신기록을 작성했고, 이는 동시에 ‘유튜브 뮤직비디오 프리미어 최다 조회수(Most viewers for the premiere of a music video on YouTube)’ 신기록으로 이어졌다.

‘버터’는 이와 함께 ‘24시간 내 최다 시청 유튜브 뮤직비디오(Most viewed YouTube music video in 24 hours)’ 신기록을 세움에 따라 ‘K-팝 그룹 중 24시간 내 최다 시청 유튜브 뮤직비디오(Most viewed YouTube music video in 24 hours by a K-pop group)’ 타이틀까지 거머쥐게 됐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는 또한 ‘버터’가 ‘공개 첫 24시간 내 스포티파이에서 가장 많이 스트리밍된 곡(Most streamed track on Spotify in the first 24 hours)’ 타이틀도 얻음으로써 총 5개 부문에 세계 신기록으로 공식 등재됐다고 발표했다.

기네스 월드 레코드는 “방탄소년단은 스포티파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횟수로 기록을 세웠다”라며 “방탄소년단의 전작인 ‘Dynamite(다이너마이트)’가 빌보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 18주 연속 1위를 기록한 바 있는데, 아마도 ‘버터’가 이를 능가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평했다.

‘버터’는 미국 라디오 방송도 평정했다. 미국 대중연예 매체인 버라이어티(Variety)는 25일 최고 인기의 팝송을 트는 Top 40 포맷의 미국 내 180개 라디오 방송사 모두에서 방송된 것으로 집계됐다며, 외국 아티스트가 신곡으로 이러한 대기록을 세운 것은 방탄소년단이 최초라고 전했다.

한편, ‘버터’는 26일 오전 9시까지 기준 세계 101개 국가/지역의 아이튠즈 ‘톱 송’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미국 빌보드 최신 차트(5월 29일 자)에서 ‘팝 에어플레이’에 26위로 진입하고, 일본 오리콘 최신 차트(5월 31일 자/집계기간 5월 17~23일)에서는 ‘주간 디지털 싱글 랭킹’과 ‘주간 스트리밍 랭킹’에서 모두 정상을 차지하는 등 전 세계적인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