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 자료 요청 비용만 4000만원 들었다"
방송인 유재석/tvN '유퀴즈'

방송인 유재석/tvN '유퀴즈'

방송인 유재석이 데뷔 30주년 특집 '유퀴즈' 방송 당시 많은 비용이 들었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2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서는 송주석 엔지니어가 출연한 가운데 국내 최강 목재 롤러코스터 얘기가 진행됐다.

이날 MC 유재석은 "예능 할 때 그 롤러코스터가 생기기 전에는 88열차를 많이 탔었다. 거기서 양치질 하기 이런 걸 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목재 롤러코스터가 생기고는 ('무한도전'에서) 정준하 씨가 짜장면 먹기 이런 걸 했다"고 설명했다. 유재석은 "이 얘기하면 자료 쓰지 않냐. 그럼 자료를 쓰는 비용이 무지하게 비싸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나아가 유재석은 "지난 번 30주년 특집 방송 때문에 MBC에 자료 요청한 비용만 4000만 원 나왔다고 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과거, 추억 회상하는 거 조심해야 한다"고 말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조세호는 "(정준하 짜장면 먹는 장면은) 삽화로 대신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