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축복 막을 수 없어" 심경 고백
한예슬 /사진=한경DB

한예슬 /사진=한경DB

배우 한예슬이 자신과 연인인 연극배우 출신 류성재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심경을 밝혔다.

한예슬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신을 미워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 역시 당신을 미워하도록 영향을 줄 수 있지만, 좋은 소식은 그들이 신의 축복까지는 막을 수 없다는 거다. 아멘(People who hate you can influence others to hate you also, but the great news is they can’t stop God from blessing you, Amen)"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날 유튜버 김용호는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예슬이 남자친구와 유흥업소에서 만났으며, 그에게 5억원에 이르는 보라색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선물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유흥업소에서 여성 고객들을 접대하는 화류계 출신이라고 주장한 것에 이은 두 번째 폭로다.

또 클럽 버닝썬에서 발견된 여배우가 한예슬이라고 주장하며, 한예슬이 버닝썬 VIP룸에 있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한예슬이 직접 SNS로 심경을 전한 것.

앞서 한예슬은 남자친구와 관련한 해당 유튜버의 최초 폭로가 나온 후 "아니 너무 소설이지 않느냐. 저랑 술 한잔 거하게 해야겠다"고 대응했다.

이후 '버닝썬 여배우'로 자신을 재차 거론하자 "하나의 진실로 다른 것을 엮어 거짓말을 하면 안 된다. 방송 색깔이 그런 거라면 '오케이. 그럴 수 있지' 하지만 이렇게까지 하는 건 좀 아니지 않냐"며 "나한테 왜 그러는 거냐. 내가 연예계를 은퇴했으면 좋겠느냐. 내가 그렇게 미운가?"라고 억울함을 표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