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동산' /사진=채널S

'잡동산' /사진=채널S

세븐틴 승관의 탈색 머리의 위험성이 공개됐다.

오는 27일 목요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는 채널S ‘잡동산’에서는 제2의 인생을 선물하는 ‘빼기의 달인’ 헬스 트레이너와 ‘더하기의 달인’ 가발 디자이너가 등장해 JOB매물 대결을 펼친다.

‘잡동산’의 8번째 JOB매물은 ‘다시 만난 세계’ 특집으로 ‘더하기의 달인’이자 ‘은혁팀’의 JOB주인으로 23년 경력의 베테랑 가발 디자이너가 등장해 직업을 소개한다.

‘은혁팀’ JOB주인 가발 디자이너는 대한민국 인구의 5분의 1이 탈모를 겪을 만큼 탈모인들이 점점 더 증가하는 추세에 안타까움을 표하면서도 “전망 좋은 직업”이라고 자신해 웃픔(?)을 자아낸다.

핑크색 머리부터 현재까지도 탈색 머리를 유지 중인 승관에게 은혁은 “그런 머리 하다가는 금방입니다”라는 탈모를 경고했고 은혁의 장난스러운 농담에 모두가 웃음을 터트린 반면 승관은 웃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23년 경력의 베테랑 가발 디자이너는 우리가 잘 몰랐던 맞춤 가발 제작 과정과 가발 관리법까지 가발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전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상대팀인 승관과 ‘잡동산’을 찾아온 어린이 고객님들은 탈모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가려내기 위해 폭풍 질문을 던지며 ‘카더라’ 소문에 대한 팩트를 확인할 예정이다.

앞으로의 전망을 더욱 더 기대하게 하는 가발 디자이너의 JOB 어필은 27일 저녁 8시 50분 채널S를 통해 방송되는 ‘잡동산’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잡동산’은 생활 속에 스며있는 다양한 직군의 직업인들이 출연해 그들의 직업에 대해 직접 소개하며, 어린이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재미와 정보를 얻을 수 있는 키심저격 어린이 구인구직 토크쇼로 강호동이 잡동산의 사장으로, 슈퍼주니어의 은혁과 세븐틴의 승관이 잡 중개인으로 함께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