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리 (사진=C2K엔터테인먼트)

성리 (사진=C2K엔터테인먼트)



가수 성리가 5월의 마지막 금요일 ‘BTN라디오 울림’을 통해 스페셜DJ로 팬들과 직접 소통을 예고하며 청취자들의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성리는 BTN라디오에서 ‘부처님오신날’ 특집으로 마련하는 프로그램에 애청자들이 가장 만나고 싶은 뮤지션으로 선정되어 스페셜 DJ로 변신 28일 음악 팬과 청취자들을 찾아간다.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얼굴을 알리고 레인즈의 리더로서 활동했던 성리는 솔로로 데뷔하며 매력적인 보이스로 발라드부터 트로트까지 장르에 구애 받지 않고 활동영역을 넓히며 폭넓은 팬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그간 다양한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초대되어 뛰어난 입담과 순발력으로 재치 있게 방송의 재미를 더해주었던 성리는 본인이 직접 DJ가 되어 2시간 동안 단독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인 만큼 설레고 기대되고, 또 그만큼 떨리고 긴장되지만 금요일이 기다려진다며 빨리 왔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가수 성리는 김종서. 김정민. 조관우, 조장혁, 박강성. 고유진. 아일등 보컬 최 강자들이 함께 경쟁하는 ‘MBN 보이스킹’(MC강호동)에서 1라운드 경연 곡으로 올 크라운을 받으며 남진 킹 메이커로부터 극찬을 받았던 ‘남자라는 이유로’(원곡:조항조)경연 영상이 2라운드가 진행되는 현재까지 공개된 200여 곡의 경연무대 영상 중 압도적인 차이로 가장 많은 조회수를 올리며 주목을 받고 있다.

성리, 호란, 양지원. 안예은 네 명의 스페셜DJ가 참여하며 5월 한 달간 매주 금요일(오전9시~11시) 진행되는 ‘부처님오신날’ 특집 방송 ‘BTN라디오 울림’은 스마트 폰 울림 앱과 유-튜브 채널 ‘BTN라디오’에서 청취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