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곤 사무처장과 배우 김나운 (사진= 사랑의열매 제공)

김진곤 사무처장과 배우 김나운 (사진= 사랑의열매 제공)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배우이자 음식 사업가로 활동 중인 김나운이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밝혔다.

김나운은 오늘(24일)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을 방문해 위촉식을 가졌으며, 서울 사랑의열매 김진곤 사무처장에게 홍보대사 위촉패를 전달받았다.

김나운은 지난해 11월, 1억 원을 기부하며 사랑의열매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전체 2443호, 서울 302호)했으며, 여성 아너회원 모임인 ‘W아너 소사이어티’의 500호 회원이 됐다.

김나운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 보내는 사람들이 늘고 있지만, 많은 분들이 기부에 동참해주면 함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며 “나눔을 알리기 위해 홍보대사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곤 사무처장은 “서울 사랑의열매 홍보대사로 함께 해주시기로 한 김나운 씨에게 매우 감사하다”며 “앞으로 서울 사랑의열매와 함께하는 김나운 씨의 나눔 행보가 나눔 문화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열매 홍보대사는 김나운을 포함해 30명으로, 중앙회 및 전국 17개 지회에 각기 소속돼 있다.

공동모금회가 설립된 1998년부터 현재까지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배우 채시라 씨를 비롯해 장나라·김보성, 방송인 박수홍·황기순, 스포츠인 박인비·이봉주 선수, 팝페라 테너 임형주, 요리사 이연복 씨 등이 있으며, 지난 4월 가수 솔지가 홍보대사에 위촉됐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