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제목부터 강렬…안 할 수 없었다"…카카오TV 오늘 첫 공개
'이 구역의 미친 X' 정우 "굉장히 신선하고 기발한 작품"

'응답하라 1994' 속 쓰레기 역을 맡아 전 국민을 설레게 했던 배우 정우(40)가 8년 만에 드라마로 시청자를 만난다.

정오는 24일 열린 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그간 무거운 소재의 작품들을 해와서 몸과 마음이 지쳐있던 찰나에 이 작품을 만나게 됐다"며 "이야기가 굉장히 신선하고 기발하다"고 밝혔다.

이번 작품에서 한 사건을 계기로 직장과 연인을 잃고 분노조절장애를 가지게 된 노휘오 역을 맡은 그는 "저돌적이고 솔직한 인물"이라며 "현실에 없을듯하면서도 현실감 있게 그려져 아주 마음에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캐릭터와의 공통점에 대해서는 "휘오가 (분노조절장애를) 치료해나가고 치유할 수 있는 것은 사랑이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며 "나 또한 나를 사랑해주는 가족들, 함께 촬영하는 동료들, 팬 여러분들. 사랑이 마음의 병을 극복하는 방법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구역의 미친 X' 정우 "굉장히 신선하고 기발한 작품"

상대역을 맡은 오연서(34)는 "제목부터 강렬해서 대본을 읽었는데 너무 재밌었다"며 "평소 감독님의 팬이기도 하고 정우 선배님이 상대 배우셔서 안 할 수가 없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모두가 부러워하는 커리어와 외모를 갖췄지만 갑작스럽게 겪게 된 슬픔으로 강박과 망상에 시달리게 된 이민경 역을 맡아 휘오를 만나며 변화하는 모습을 연기할 예정이다.

'이 구역의 미친 X'는 드라마 '청춘시대' 시리즈, '검사내전'의 이태곤 PD가 연출을 맡아 기대를 모은다.

이 PD는 "제목에 나오는 X는 단수가 아니고 복수다.

작품에 등장하는 모든 인물이 X스럽다"며 "악뮤(AKMU)의 수현 씨, 백지원 씨, 감자라는 강아지까지 모든 캐릭터가 너무 역할을 잘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 사람에 대해서 잘 모를 때는 다 정상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과연 우리가 누군가를 미쳤다고 이야기하고 단정할 자격이 있는 걸까'하는 의문을 던지고자 드라마를 만들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이 구역의 미친 X' 정우 "굉장히 신선하고 기발한 작품"

오늘 오후 7시 카카오TV서 첫 공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