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구역의 미친X' 오연서, 이민경 역
오연서, 강박증 시달리는 '미친X' 연기
정우 환상 호흡 예고…"너무 잘 맞아"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이 구역의 미친 X'에서 배우 오연서의 미친 존재감이 발현된다.

24일 카카오TV 오리지널 '이 구역의 미친 X'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배우 정우, 연출자 이태곤 감독과 함께 참석한 오연서는 "제목부터 강렬하지 않냐"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역대급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이 구역의 미친 X'는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분노조절 0%의 노휘오(정우 분)와 분노유발 100%의 이민경(오연서 분), 이른바 '이 구역의 미친 X'를 다투는 두 남녀의 과호흡 유발 로맨스 드라마다. 오연서는 모든 것이 완벽했던 순간 인생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사건을 겪은 후 마음을 닫는 이민경으로 분한다.

오연서는 "제목부터 강렬한데 대본도 너무 재밌고, 감독님도 이태곤 감독님이다"며 "제가 워낙 이전 작품들을 재밌게 봤고, 미팅을 했는데 더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그러면서 "미팅 후 무조건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상대 배우가 정우 선배님이라 '내가 안할 수 없겠다' 싶었다"며 "이 작품은 감독님과 선배님께 묻어가려 한다"고 전했다.

오연서가 연기하는 이민경은 완벽한 미모에 커리어까지 거머쥐며 누구나 부러워할만한 인생을 살아가는 인물. 하지만 어떤 사건을 겪으면서 자기 자신도 믿을 수 없게 됐고, 사신이 만든 감옥에 갇혀 망상과 강박에 시달리는 '미친X'가 됐다.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오연서는 "어떤 사건 때문에 마음의 문을 닫은 것"이라며 "저의 구역을 침범하기 때문에 분노한다고 봤고, 그렇게 이민경에 몰입하며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미친 X' 이민경은 또 다른 '미친 X' 노휘오(정우)와 사사건건 엮이면서 극을 이끈다. 열정 과다, 분노 과다 '미친 X' 노휘오 앞에 머리에 꽃을 꽂은 또 다른 강력한 '미친 X' 이민경이 나타나면서 드라마는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오연서는 정우에 대해 "무슨 연기를 해도 잘 받아주시고, 아이디어를 많이 주기도 하고, 제가 제시할 때 잘 버무려 알려주신다"며 "촬영하며 배우로서 갖는 고민에 대해서도 잘 상담해 주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촬영 현장에서 애드리브가 정말 많았다"며 "그게 캐릭터와 잘 어울려서 저 역시 빨리 몰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노휘오와 대결에 필살기는 "애교"라며 "민경이가 밀당의 귀재"라고 소개하면서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정우 역시 "휘오가 민경을 이기긴 쉽지 않다"며 "분노를 유발하는 사람을 이기긴 쉽지 않다"고 민경의 승리를 예고했다.

그럼에도 정우는 휘오에 대해 "생활 속에 있을 법한 캐릭터"라며 "그래서 너무 즐겁게 읽고 연기했다"고 소개했다.

정우는 "제가 최근 해왔던 작품들은 많이 무거웠다"며 "몸과 마음이 지쳐 있던 순간에 이 작품을 만났다. 그래서 깊게 고민하고, 시간을 오래두는 편인데 '이 구역의 미친X'는 큰 고민이 없었다"고 전했다.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정우는 오연서에 대해 "어떤 배우일지 궁금했다"며 "보기와 다르게 굉장히 털털하고, 배우로서 태도가 훌륭한 거 같았다"고 칭찬했다.

연출을 맡은 이태곤 감독은 드라마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에게 "아무리 슬퍼도 웃을 일은 있다"며 "그런 웃음이 인생의 보약이다. 출구가 잘 보이지 않는 미로 속에서 웃을 수만 있다면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눈물이 가득 고인 눈으로 웃으며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고, 이 드라마가 그랬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이 구역의 미친 X'는 24일 저녁 7시 첫 공개된다. 매주 월, 화, 수요일 공개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