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례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데 영지 해주겠다"
유재석과 이영지/사진=KBS 2TV '컴백홈'

유재석과 이영지/사진=KBS 2TV '컴백홈'

방송인 유재석이 이영지의 결혼식 주례를 약속해 이목을 끌고 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컴백홈'에서는 유재석이 이영지의 결혼식 주례를 서겠다고 약속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유재석은 박명수의 '바보에게 바보가'를 들으며 등장했다. 이에 유재석은 "이 노래가 빈축을 샀던 이유가 본인의 결혼식에서 불렀던 축가"라며 박명수를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용진은 자신의 결혼식 축가였던 '청혼'을 들으며 등장했다.

유재석은 "이 노래를 노을이 부르면 정말 좋았을 텐데 그때 양세형, 유병재, 조세호, 남창희가 불렀다. 그 앞에서 이건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이용진은 "그때 유투브 조회수가 1000만 가까이 올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 이용진은 "그래도 내 결혼식을 멋있게 장식할 수 있었던 건 유재석 선배의 건배 제의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영지는 "내 미래 결혼식에 양축에 사회, 주례분이 계신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내가 주례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데 영지는 해주겠다"고 맹세해 눈길을 끌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