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희진 '옷소매 붉은 끝동' 출연 확정
정순왕후 역으로 깊어진 매력 선사
연극 '완벽한 타인'으로 연기 변신
장희진 /사진 = 한경DB

장희진 /사진 = 한경DB

배우 장희진이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올 하반기 방송을 앞둔 MBC 새 미니시리즈 '옷소매 붉은 끝동'에 장희진이 출연을 확정했다. 장희진은 영조의 계비이자 훗날 정순왕후가 되는 '중전 김씨'로 열연할 예정이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궁중 로맨스를 그린다.

장희진이 맡은 중전 김씨는 늘 침착하고 우아하며 결단력까지 갖춘 인물이다. 다양한 작품 활동에 이어 최근 연극무대까지 활동 범위를 넓힌 장희진의 깊어진 분위기와 어울려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앞서 이준호, 이세영이 출연을 확정 지으며 배우와 배역의 높은 싱크로율을 기대하고 있다. 전작들에서 남다른 연기력을 선보인 장희진의 캐스팅 소식까지 더해지며 작품의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장희진은 현재 개막한 연극 '완벽한 타인'에서 '에바'역을 맡아 관객과 만나고 있다. 그가 선보일 또 다른 연기 변신에 기대가 모인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