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재, 김태진/사진=한경DB

재재, 김태진/사진=한경DB

방송인 김태진이 '연반인' 재재를 공개적으로 비난한 것에 대해 사과했지만 논란은 이어지고 있다.

19일 김태진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은 "최근 유튜브 채널 ‘매불쇼’에서 논란이 된 김태진 씨의 발언에 대해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김태진 씨는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한 경솔한 언행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신중하지 못한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받으셨을 재재 님과 재재 팬분들, KBS 측에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재재에게 직접 연락해 사과한 사실을 전하면서 김태진 역시 "변명의 여지없이 어떤 이유에서라도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하고 경솔한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김태진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는 이어지는 상황이다.

김태진은 18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나한테 1시간 통으로 주면 전 진짜 더 잘한다"며 "요즘 나한테 달리는 댓글이 재재만큼만 인터뷰해라 이러는데, 내가 인터뷰 준비할 때 네이버 열 페이지 다 보고 가고 그 사람 필모를 다 외운다. 그런데 방송에서 이상한 것만 편집돼 나가니까 내가 XX같이 보이는 것"이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KBS 2TV '연예가중계' 리포터로 오랫동안 활동한 것을 언급하며 재재의 인터뷰와 비교당하는 것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전한 것.

뿐만 아니라 재재가 송중기의 팬미팅을 진행한 것에 대해서도 "군대가기 전부터 제가 해왔던 일"이라며 "뭔가 잘못 흘러가고 있다"고 말했다. 재재가 송중기 팬미팅 진행을 뺏아간듯한 뉘앙스를 풍긴 것.

하지만 재재의 팬미팅 진행은 '문명특급'에 출연한 송중기가 개인적으로 연락하면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진은 방송 말미 "제가 후배랑 싸워서 뭐하고 여자랑 싸워서 뭐하냐"면서도 "송중기 씨 팬미팅은 뺏긴게 좀 있다"면서 거듭 불만을 드러냈다.

영상 썸네일과 제목에도 "빈정상한 김태진이 연반인 재재를 마구 물어뜯다"라고 달리면서 김태진의 재재 저격을 전면에 드러냈다.

최근 논란이된 제57회 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퍼포먼스도 언급했다. 이날 재재는 주머니에서 초콜렛을 빼서 먹는 퍼포먼스를 했는데, 손 동작이 최근 온라인에서 논란이 된 '남혐'이라는 것. 재재 측은 "고의성이 없는 행동이었으며, 이런 논란이 당혹스럽다"고 해명했다.

김태진은 "모르고 실수했다면 연예인이 돼가는 과정이기에 '쓸데없는 짓을 하면 안 되겠구나'라는 것을 배웠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또한 재재에게 "웃자고 한 얘기다", "재재의 트렌디함을 배우고 싶다" 등의 말을 하긴 했지만 방송 내용이 알려지면서 김태진은 논란에 휩싸였다.

김태진의 해명과 사과에도 "재재를 얕봐서 방송에서 그런 발언을 한 게 아니겠냐"며 "자꾸 재재가 후배라고 하는데 재재는 스브스뉴스 소속 PD인데 어떻게 방송인 김태진의 후배가 되겠냐"는 지적도 상당하다.

19일엔 KBS 시청자권익센터 공식 홈페이지에도 김태진의 '연예가중계' 하차를 요구하는 청원글이 게재되기도 했다. 청원글 작성자는 "김태진 리포터를 X신으로 만든 게 KBS냐"면서 김태진의 방송 중 발언을 문제삼았다.

"김태진 리포터가 자기가 지금 이렇게 된 건 KBS 제작진이 편집을 못해서 자기를 X신으로 만들었다고 한다"며 "KBS 모독이 아닌가. KBS를 사랑하는 시청자로서 김태진 리포터의 발언에 상당히 불쾌하고 거북하다. 앞으로 KBS에서 김태진 리포터를 볼 일이 없었으면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김태진이 소속사를 통해 사과한 후에도 해당 청원 글에는 동의가 이어지면서 하루도 안되 KBS 청원 답변 기준 인원인 1000명을 훌쩍 넘겨 2만 명이 넘는 인원이 동의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