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가 생겼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목표가 생겼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목표가 생겼다' 김환희가 류수영 가게 아르바이트생으로 취직했다.

19일 첫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목표가 생겼다'에서는 이소현(김환희 분)이 이재영(류수영 분)에게 복수를 꿈꾸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이소현은 알콜 중독자인 엄마 김유미(이영진 분)를 떠나 가출을 감행했다. 이소현은 문득 죽었다고 했던 아빠에 대해 궁금해졌고 자신이 구했던 집 맞은편에 아빠라고 추정되는 인물인 이재영이 살고 있다는 걸 직감적으로 알았다.

이소현은 "그 때 떠오른거다. 까맣게 잊고 있던 기억이. 그리고 깨달은 거다. 저 사람이 내 아빠라는 걸"라며 아빠를 알아봤지만, 정작 이재영은 자신을 알아보지 못했다. 이에 마음 속에 분노가 슬슬 올라온 이소현은 "아빠가 죽은 게 아니라 그냥 나를 떠난 걸 알고 나니 목표가 생겼다. 복수를 해야겠다. 내 십구년 인생, 최초의 목표였다"며 복수를 결심했다.

이소현은 골목을 지나다 집단 폭행을 당하던 조윤호(김도훈 분)를 보고도 그냥 지나쳤지만 순간 곧장 조윤호에 다가가 "저기 안녕 아까 그 골목에서 맞지? 우리 얘기 좀 하자"라며 조윤호에게 접근했다. 조윤호가 아빠 이재영의 가족이라는 확신이 들었기 때문.

폭행 현장을 보고도 그냥 지나친 이소현에 조윤호는 화를 냈지만 이소현은 아랑곳 하지 않고 "아빠냐. 방금 그 사람 아빠냐고"라며 무턱대고 접근하기 시작했다. 이에 조윤호는 "아저씨는 내가 일하는 치킨집 사장이고 아줌마는 우리 할머니 도와주시는 요양보호사다"고 설명했다. 이소현은 이에 조윤호와 친해져야겠다고 다짐하며 "야 우리 사귈래?"라 직구를 던져 눈길을 모았다. 게다가 조윤호는 이소현이 방세를 사기당했다는 말에 치킨집 알바로 이재영에게 소개했다.

이소현은 조윤호 대타로 배달일을 시작했고, 이재영은 아빠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며 '좋은 사람'이라며 마음이 열리기 시작했다. 특히, 아빠의 집에서 발견한 자신의 이름이 적힌 손수건을 보며 이소현은 안심하며 "아빠가 날 싫어한 건 아니었구나. 이렇게 된 건 엄마 때문이 아닐까. 아빠는 어쩔 수 없던 게 아닐까"라며 아빠를 이해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이소현은 다른 여자와 연애를 하고 있던 이재영을 발견했고, 이재영의 행복하다는 대답에 다시 한번 복수에 대한 목표를 떠올리게 됐다. 이소현은 "집을 나오길 잘했구나. 나의 목표가 무의미하지 않았구나. 내 삶의 불행의 원인이었던 나의 아빠에게, 그의 삶도 똑같이 불행하게 만들어야겠다는, 그렇게 복수해야겠다는 목표다"라며 마음을 다잡았다.

이소현은 술을 마시다 취했고 조윤호는 이소현을 데려다 줬다. 순간 아빠 이재영과 다른 여자의 데이트 사진을 감춰야 하는 위기에 놓인 이소현은 조윤호와 키스를 했다. 이후 이소현은 조윤호의 관계를 이용해 이재영에 복수할 계획을 꿈꿨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