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형제, 가장 비싼 차 타는 스타 1위
"초고가 차량 3대 보유"
용감한형제 /사진=한경DB

용감한형제 /사진=한경DB

프로듀서 용감한 형제가 비싼 차를 타는 스타 1위로 꼽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Mnet 'TMI 뉴스'는 '상위 1%의 드림카. 2021 가장 비싼 차 타는 스타 베스트 14'를 주제로 꾸며졌다.

해당 차트 1위의 주인공은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이자 음악 프로듀서인 용감한 형제였다.

용감한 형제는 초고가 차량 3대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TMI 뉴스' 측은 용감한 형제가 출시가 약 4억8000만 원의 벤틀리 고급 세단, 약 7억4000만 원의 롤스로이스 세단, 약 7억8000만 원의 출고가를 자랑하는 세계 3대 명차 마이바흐 세단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TMI뉴스'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TMI뉴스'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이어 "반전이 있다"며 "용감한 형제는 면허가 없고, 앞으로도 딸 계획이 없다는 거다. 또 드림카도 따로 있다고 한다. 그는 밥차를 구입해 자선사업을 하고 싶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앞서 용감한 형제는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서도 운전과 관련한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이상하게 운전에 취미가 없다. 공황장애가 심한데 가끔 차에 앉아있기도 힘들 때가 있다"며 "운전할 때도 그러면 위험할 것 같아서 면허도 따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