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연 스타일리스트 "편의점 도시락 이렇게 좋아하는 사람
처음 봤따"
배우 이소연/사진=tvN '온앤오프'

배우 이소연/사진=tvN '온앤오프'

배우 이소연이 편의점 도시락 사랑을 드러내 이목을 끌고 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이소연이 출연했다.

이날 배우 이소연은 "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 황가흔 역할을 맡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친구들이 저를 죽이고, 아빠도 죽였다. 그런데 살아나서 복수의 화신으로 돌아오는 역할이다"고 설명했다.

이소연은 복수 연기를 하면 속이 시원하냐는 질문에 "너무 우울하다. 촬영 전부터 감정을 갖고 상황을 상상하니까 다운되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엄정화도 "저도 그런 역할 할 때 오프 때도 이어지니까 '뭐야? 차가 막히잖아' 이렇게 되더라"고 공감을 샀다.

이후 이소연의 드라마 촬영장이 공개됐고, 이소연은 쉬는 시간에 차 안에서 식사했다. 성시경은 "밴이 비싸고 크고 좋아서라기보다 대기하는 공간이 필요해서 큰 차를 타는 거다. 옷 갈아입어야 하고"라고 설명했다.

이소연의 식사 메뉴는 편의점 도시락이었다. 스타일리스트는 이소연을 보고 "편의점 도시락 이렇게 좋아하는 사람 처음 봤다. 어떻게 하루 3끼를 도시락으로"라며 놀랐다. 이에 이소연은 "진짜 맛있다. 불고기와 제육볶음. 고기가 너무 부드럽다"고 감탄했다.

또 이소연은 "애호박도 맛있다. 오징어도 맛있다"며 편의점 도시락에 거듭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